이재현 CJ그룹 회장 장남 선호(29)씨. YTN보도화면 캡처

변종 대마를 해외에서 투약하고 밀반입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이재현 CJ그룹 회장 장남 선호(29)씨가 국내 최대 로펌인 ‘김앤장 법률 사무소’ 소속 변호사들을 선임해 재판을 준비하고 있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20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 된 뒤 김앤장과 변호인 선임 계약을 맺었다. 이어 또 다른 법무법인 1곳과 검사장 출신 변호사도 별도로 선임했다.

이씨가 선임한 김앤장 소속 변호인 중에는 형사 전문 분야 변호사들이 포함됐다. 이들은 일선 지검 공안부장과 특수부장 출신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앤장은 2013년 이씨의 아버지인 이 회장이 횡령·배임·조세포탈 혐의로 구속기소 됐을 때도 변론을 맡았다. 당시 이 회장과 연관된 핵심적인 검찰 수사 대응을 김앤장이 주로 담당했다. 그 외 별도의 사안에 대해서는 재판이 진행될 때마다 광장, 화우 등 해당 분야에 강점이 있는 로펌이 도왔다.

이씨는 CJ 그룹인 제일제당에서 부장으로 재직 중이다. 그러나 CJ 측은 이씨의 개인적인 사건인 만큼 변호사 선임에 회사가 관여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이씨는 지난 1일 오전 4시55분쯤 미국발 여객기를 타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면서 변종 마약인 대마오일 카트리지와 캔디·젤리형 대마 180여개를 밀수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또 지난 4월 초부터 지난달 30일까지 5개월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등지에서 쇼핑하듯 마약을 구매하고, 대마오일 카트리지를 수차례 흡연한 혐의도 받는다.

이씨 사건은 인천지법 형사 12부에 배당됐다. 첫 재판 일정은 아직 잡히지 않았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