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매춘부’라고 폄하해 논란을 빚은 류석춘 연세대 교수의 과거 발언들이 주목받고 있다. 그는 극우성향 사이트 ‘일간베스트’를 옹호하는가 하면 노인들을 특정 비하 단어로 표현하는 등 실언을 일삼았다.

류 교수는 2015년 한 유튜브 채널과 가진 인터뷰에서 일베에 대한 견해를 밝히며 논란의 발언을 했다. 그는 “(일베는) 수많은 인터넷 사이트 중 하나이지만 추구하는 가치가 독특하다는 특징이 있다”며 “악의 근원인 것처럼 이야기하는 건 이해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일베에 대한 비판이) 전형적인 이중잣대라고 생각한다”며 “대한민국 정통성을 사랑하는 (일베의) 지향을 칭찬해주지는 못할망정 왜 비난하는지 이해를 못 하겠다”고 주장했다.

유튜브 영상 캡처

그는 일베가 패륜적이라는 비난이 쏟아지는 데 대해서도 반대했다. 류 교수는 “실제 생활에서 실천되면 패륜적이라고 할 부분이 있을지도 모르겠다”면서도 “사이트에서 히히덕거리며 즐기는 유희용 멘트들”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런 식이면 시비 걸 사이트가 많다. 자살방조 사이트, 동성애 찬양 사이트도 모두 도덕적으로 나쁜 것”이라며 “왜 일베만 가지고 유독 시비를 거는지 모르겠다”고 옹호했다.

또 일베가 현대사에 공헌하는 부분을 이야기하면서도 “인터넷 공간은 너무 좌편향돼 있는데 일베가 숨통을 틔워줬다”고 치켜세웠다. 이어 자신 역시 일베 회원임을 밝히며 “아주 순박한 애환에서부터 현대사 깊숙한 곳까지 아는 고수들이 숨어 있는 곳”이라고 덧붙였다.

류 교수의 일베 옹호 발언은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장 자리에 오른 2017년 7월 직후에도 나왔다. 그는 한국당 혁신위와 여의도연구원 청년정책센터가 마련한 간담회에서 대학생과 청년들을 상대로 일베 활동을 권유하는 발언을 했다.

또 당시 노인을 비하의 의미로 사용되는 ‘틀딱’이라는 단어를 사용해 물의를 빚기도 했다. 그는 “한국당은 ‘틀딱들’ 지지를 받는데 바른정당은 젊은 보수의 지지를 비교적 많이 받는 것 같다”고 말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