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과천중)이 22일(한국시간) 미국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에서 열린 2019 US 인터내셔널 클래식 피겨 여자싱글에서 은메달을 따낸 뒤 태극기를들고 기뻐하고 있다.AP연합뉴스

피겨 여자싱글 유영(과천중·사진)이 트리플 악셀(공중 3회전 반 점프)을 앞세워 2019년 US 인터내셔널 피겨스케이팅 클래식에서 준우승했다.

유영은 22일(한국시간) 미국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에서 열린 2019 US 인터내셔널 클래식 여자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8.37점에 예술점수(PCS) 62.88점을 합쳐 141.25점을 받았다. 전날 쇼트프로그램에서 58.04점을 따낸 유영은 총점 199.29점으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금메달은 일본의 미야하라 사토코(204.30점)가 차지했다.

지난달 치러진 2019 필라델피아 서머 인터내셔널에서 193.48점으로 우승한 유영은 15일 끝난 롬바르디아 트로피에서 200.89점으로 동메달을 차지하고 US 인터내셔널 클래식에서는 은메달을 차지하며 3개 대회 연속으로 시상대에 올랐다.

특히 유영은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챌린저 시리즈인 롬바르디아 트로피와 US 인터내셔널 클래식에서 좋은 성적을 받아 다음 달 25일에서 27일 예정된 2019-2020 ISU 시니어 그랑프리 2차 대회 스케이트 캐나다 인터내셔널 출전을 앞두고 예열을 마쳤다.

유영은 프리스케이팅에서 이번 시즌 필살기로 내세운 트리플 악셀을 성공적으로 선보였다. 전날 쇼트프로그램 첫 번째 연기과제인 트리플 악셀에서 회전수 부족으로 수행점수(GOE)를 3.20점 감점당한 유영은 프리스케이팅에서 아쉽게 GOE를 0.8점 잃었지만 회전수는 채웠다.

이후 유영은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 이어 트리플 루프, 트리플 러츠-싱글 오일러-트리플 살코 콤비네이션 점프, 더블 악셀-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 트리플 플립, 더블 악셀까지 성공했다. 또 레이백 스핀과 플라잉 카멜 스핀,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까지 모두 최고난도인 레벨 4를 받으며 연기를 마무리했다.

강태현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