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여행객수가 전년 동월보다 48%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는 소식이 지난 19일 일본 도쿄(東京)에서 발행되는 주요 6개 일간지 중 4개 일간지의 1면에 실려 있다. 연합뉴스

최근 일본을 방문하는 한국인 여행객이 반토막 났다는 보도가 이어지면서 일본 여행업계의 탄식이 이어지는 가운데, 일본 보수 및 우익 성향 언론이 일방적으로 한국을 탓하는 논평을 내고 있다. 한국 내에서 반일이 애국심이라는 분위기가 생겼기 때문이라거나 한국의 조치로 한국이 금융위기에 빠질 것이라는 식이다.

요미우리(讀賣)신문은 22일 지난달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여행객이 전년 동월보다 48% 감소했고 한국인 여행객 의존도가 높은 쓰시마(對馬)시 등 지역 경제에 영향이 나타나기 시작했다며 “(교류) 감소의 원인은 한국 사회에서 반일 감정이 높아져 여행을 삼가는 분위기가 퍼지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반일 감정 확대를 걱정한다’는 제목의 사설에서는 “한국에서는 요즘 일본 관광 중에 찍은 사진을 인스타그램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소개하는 것이 꺼려지는 분위기”라고 원인을 진단했다.

그러면서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이 지금처럼 오래 이어지는 것은 이례적이라 판단하며 “반일을 애국심의 증거로 삼는 것과 같은 분위기가 생겨서 동조 압력이 작용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한국 측에서) ‘일본은 한국의 경제 성장을 방해하려고 하고 있다’는 등 대립을 부추기는 주장을 반복하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책임이 매우 무겁다”고 말했다.

한국에서 불매운동이 오랜 기간 이어지는 이유에 대한 자성 없이 한국 내에 생긴 반일 분위기만을 지적하며 한국 정부가 반일 감정을 방치하고 있다는 주장까지 일삼고 있는 것이다.

지난 4일 인천국제공항 탑승수속 카운터가 일본행 항공기 수속 시간임에도 비교적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아울러 우익 사관을 옹호한다는 비판을 받는 산케이(産經)신문도 이날 한국의 일방적인 조치 때문에 한일 갈등이 촉발됐으며 결국은 한국이 위기에 빠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다무라 히데오(田村秀男) 편집위원은 ‘일요 경제 강좌’라는 코너에서 인터넷 백과사전 위키피디아에 ‘일한 경제전쟁’이라는 항목이 등장한 것을 보고 놀랐다며 “(한국이) 일방적으로 반일 책(策, 계략이나 계획)을 단계적으로 확대하고 있는 실상과는 다르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한국 정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종료하기로 결정한 것과 일본을 백색국가(화이트 리스트·수출심사우대국)에서 제외한 것을 언급하며 “한국 자신의 손으로 금융위기를 불러들일 수도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다무라 편집위원은 “위기감을 품은 한국 경제계는 수면 아래에서 일본에 (통화)스와프 협정 재개 추파를 보낸다”며 “(일본 정부가) 응하려고 하면 (국내 여론에) 죽임을 당한다”는 일본 재무성 간부의 발언을 소개했다. 일본 내에서도 한국에 대한 여론이 좋지 않아 결국 한국이 위기를 자처한 셈이라는 주장이다.

한국 정부는 과거사 문제와 경제 문제는 따로 봐야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역사 문제의 해결을 위해 노력하면서도 한일 간 미래지향적 협력을 추구하는 ‘투트랙’ 기조를 유지하겠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국무회의에서 “일본 정부가 어떻게 변명하든 과거사를 경제 문제와 연계한 게 분명한데도 (이를 부정하는 것은) 대단히 솔직하지 못한 태도”라고 비판한 바 있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