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23일 조국(54) 법무부 장관 자택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이날 오전 9시쯤 서울 방배동 조 장관의 집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PC 하드디스크와 업무 관련 기록 등을 확보하고 있다.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은 조 장관 관련 수사가 시작된 이후 처음있는 일이다.

검찰은 조 장관과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의 자산관리인으로 일한 증권사 직원 김모씨로부터 자택 PC에서 사용하던 정 교수의 하드디스크 2개를 임의제출받은 바 있다. 검찰은 수사 착수 직후 정 교수가 김씨에게 하드디스크 교체를 부탁했고 자택에서 하드디스크 교체작업을 하던 김씨에게 조 장관이 “아내를 도와줘 고맙다”는 취지로 말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검찰은 하드디스크 교체에 대해 증거인멸 정황이 있다고 본다. 정 교수의 증거인멸교사 혐의는 물론 조 장관이 증거인멸·은닉을 방조했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

다만 이날 압수수색의 구체적 대상과 범위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조 장관을 정면 겨냥한 압수수색인지 정경심(57) 동양대 교수를 대상으로 한 압수수색인지 아직 불분명하다는 얘기다. 다만 검찰은 최근 조 장관이 사건에 직접 연루됐다는 단서를 다수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에 사모펀드 의혹과 관련한 공직자윤리법 위반 혐의와 딸 조모(28)씨의 서울대 법대 인턴활동증명서 허위 발급 의혹, 증거인멸방조 등 조 장관의 범죄 혐의에 대해 직접 수사에 나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는 상황이다.

검찰은 지금까지 사모펀드 의혹에 연루된 조 장관 처남 정모(56)씨와 웅동학원 채무면탈 및 부동산 위장거래 의혹을 받는 동생 전처의 주거지 등을 대거 압수수색했다. 다만 조 장관 주거지는 인사청문회 준비와 장관 취임 등 상황을 감안해 대상에서 제외한 바 있다.

검찰은 조 장관이 딸 조씨와 장영표 단국대 교수 아들 장모(28)씨의 인턴활동증명서 발급에 관여했는지 여부도 수사 중이다. 조씨와 장씨는 2009년 서울대 법대 산하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활동증명서를 발급받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검찰은 2009년 센터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한 결과 “조 장관 딸에게 증명서를 발급한 적이 없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당시 센터장인 한인섭 서울대 법대 교수(현 한국형사정책연구원장)도 지난 20일 검찰에 나와 같은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씨의 한영외고 유학반 동기인 장씨는 검찰에서 인턴 활동을 제대로 한 적은 없다는 취지로 진술했다고 한다. 검찰은 조씨의 인턴활동 내용 역시 부풀려졌을 가능성이 크다고 본다. 검찰은 조씨가 이 인턴활동증명서를 고려대 입시에 제출한 것으로 보고 해당 증명서 파일이 어떻게 만들어졌는지, 위조된 것은 아닌지 확인하고 있다. 조 장관 아들(23)도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2013년과 2017년 각각 인턴활동예정증명서와 인턴활동증명서를 받은 것으로 드러나 이 증명서에 대한 허위 발급 여부도 검찰은 조사 중이다. 조 장관이 증명서 발급에 관여했다면 허위공문서작성 혐의를 받을 수 있다. 검찰은 조 장관 아들이 인턴활동증명서를 지원 과정에서 제출한 것으로 알려진 아주대, 충북대 로스쿨도 압수수색했다.

조 장관은 인턴활동증명서 발급 의혹에 대해 불쾌감을 감추지 않았다. 그는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면서 취재진이 질문하기도 전에 “오늘은 제가 먼저 한 마디 하겠다”며 “지금까지 가족 관련 수사에 대해 언급을 하지 않았지만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십 관련 서류를 제가 만들었다는 오늘 보도는 정말 악의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참기 어렵다.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을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