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2800여개 호텔을 거느린 글로벌 호텔체인 힐튼 그룹을 이끌며 ‘미국의 호텔왕’이라고 불렸던 윌리엄 배런 힐튼이 1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엔젤레스(LA) 자택에서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1세.

AP통신과 블룸버그통신 등은 22일 힐튼의 아들이자 ‘콘래드 N. 힐튼 재단’ 이사장인 스티븐 M이 성명을 통해 “힐튼 가족은 한 비범한 남자의 죽음을 애도한다. 그는 대단한 모험 속에서 뛰어난 성취의 삶을 살았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힐튼 그룹의 창업자인 콘래드 니콜슨 힐튼의 둘째 아들로 1927년 텍사스주 댈러스에서 태어난 그는 십대였던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미 해군에서 복무하며 사진작가로 활동할 정도로 도전적인 삶을 살았다. 전후에는 서던캘리포니아항공대학교를 졸업하고 항공기 임대 사업, 음료 사업, 석유 사업 등에 투신해 재산을 모았다. 1951년 아버지 회사에서 일을 시작하며 본격적으로 호텔업계에 들어갔고, 이후 물려받은 힐튼 호텔을 크게 확장시키며 30년간 회장직을 맡았다. 특히 지난 2006년에는 분리됐던 400여개 해외 힐튼 호텔을 다시 사들이며 전세계 2800여개의 호텔을 소유한 ‘힐튼 제국’을 완성했다.

힐튼은 미국풋볼리그(AFL)의 프로미식축구팀 ‘로스엔젤레스 차저스’를 창설하고, AFL을 이전에 만들어진 미국프로풋볼(NFL) 리그와 통합하는 일에도 앞장선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어린시절부터 비행기에 관심이 많았던 그는 17세때 파일럿 자격증을 따는 등 이색 경력도 가지고 있다.

세계적 부호인 힐튼은 지난 2007년 “아버지의 뒤를 잇겠다”며 공언한 약속대로 유산의 97%를 아버지가 설립한 콘래드 N. 힐튼 자선재단에 넘기기로 하며 ‘노블레스 오블리쥬’의 모범을 보였다. 당시 그는 “유산 상속은 상속인에게서 자기 재산을 쌓아가는 만족감을 빼앗는 일”이라는 명언을 남기며 워런 버핏, 빌 게이츠 등과 함께 ‘미국 기부의 아이콘’이 됐다. 재단은 재난 구호와 복구, 청년 육성, 에이즈 감염 아동 치료 등에 성금을 기부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폭스비즈니스는 힐튼의 유산이 더해지면서 재단의 기금 규모가 29억 달러에서 63억 달러(한화 약 7조5000억원)으로 크게 늘 것이라고 전했다.

유족으로는 8명의 자녀와 15명의 손주, 4명의 증손이 있다. 모델 겸 사업가인 패리스 힐튼과 동생 니키 힐튼이 그의 손녀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