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이 대통령이 아니었다면 미국은 북한과 전쟁을 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은 현지시간으로 23일 “내가 대통령이 아니었다면 지금쯤 북한과 전쟁했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현재 북한과 굉장히 관계가 좋다”면서도 “앞으로 많은 일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시각으로 24일 오전 6시30분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9번째 한미 정상회담을 시작하기 앞서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두 정상은 문 대통령의 숙소인 뉴욕 인터폰티넨털 바클레이 호텔에서 만났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제3차 정상회담은 지켜봐야 한다. 사람들이 정상회담의 성사를 원하고 있지만 아직은 경과를 알 수 없다. 우리는 앞서 두 차례 아주 성공적인 정상회담을 가졌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제재는 지금도 계속해서 이행되고 있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북한에서 억류된 인질들이 돌아왔다는 것”이라며 “전쟁에서 쓰러진 영웅들의 유해가 미국으로 다시 돌아오고 있다. 북한 또한 상당히 오랫동안 핵실험을 하지 않았다”고 했다.

“김정은 위원장과의 관계가 좋다”고 한 트럼프 대통령은 “아직 제재에 대한 행동을 고려하고 있지 않다. 만약 내가 대통령이 되지 않았다면 미국과 북한은 전쟁상태였을 것”이라며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문제는 문 대통령과 논의할 것이다. 핵실험 문제는 논의했다. 그리고 김 위원장은 약속을 지켰다. 싱가포르 회담에서도 서명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에 앞서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을 통해 ”3차 회담이 열리면 아마도 한반도의 비핵화의 새로운 질서가 만들어지는 세계사적인 대전환, 업적이 될 것”
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판문점 방문은 행동으로 평화를 보여주는 세계사적 장면이었다. 대통령님의 상상력과 대담한 결단력이 놀랍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대통령님의 리더십에 의해 남북관계는 크게 발전했고 북미대화가 이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