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지난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있었던 한·미 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결례를 범했다는 일부 기사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미국을 방문 중인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현지에서 논평을 내고 “‘한미정상회담에서 17개의 질문, 외교 결례’ 라는 기사들에 대해서 강한 유감을 표한다”며 “무엇이 외교 결례인지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고 대변인은 “질문 수가 결례라고 한다면 외교에 대한 상식이 없는 것이고, 질문 아닌 질문을 포함시킨 거라면 사실 왜곡이라고 밖에 할 말이 없다”고 강조했다.

고 대변인은 “24일 한·미 정상회담에서 (양 정상의) 모두 말씀과 질의 응답은 전 세계에 생중계 됐다. 생방송으로 지켜보신 분들은 오히려 어떻게 해서 17개라는 숫자가 나왔는지 의아해 하실 것”이라며 “해당 질의응답의 스크립트는 백악관 홈페이지에 그대로 기재가 되어 있고, 누구든 쉽게 해당 영상을 확인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고 대변인은 “하지만 몇몇 언론에서는 ‘제재를 어디에서?’, ‘목소리를 크게 해달라’, ‘다시 말해주십시오’, ‘어디에서?’, ‘계속 말씀 하십시오’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답에 기자가 재차 질문한 것들을 전체 질문수에 포함시켰다”며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기자의 질문을 제대로 듣지 못해 반복적으로 확인하는 과정에서 물었던 것들이다. 또 다른 주제의 질문에 대해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질문의 의도를 파악하기 위해 되물었던 것들까지 질문 숫자에 포함시켰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마치 17가지 다른 주제의 질문이 쏟아졌던 것처럼 제목을 쓰는 의도가 무엇인지 궁금하다”고 되물었다.


고 대변인은 “이번 UN총회를 계기로 트럼프 대통령은 수많은 나라와 정상회담을 했고, 다른 정상들과의 만남에서도 수많은 질문공세를 받은 바 있다. 문 대통령이 결례를 당한 것이라면 수많은 다른 정상들 또한 모두 결례를 당한 것인지 되묻고 싶다”고 했다. 이어 “이번 한·미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정해진 시간을 넘겨 65분 동안 회담을 진행했다. 장소 또한 우리 측 숙소에서 이뤄졌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또 문 대통령과 뒷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허심탄회한 이야기를 나누고자 가장 마지막시간으로 회담일정을 잡았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고 대변인은 “대한민국의 외교는 국제무대에서 어느 때보다 그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습니다”며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외교를 폄훼하는 왜곡보도를 당장 멈춰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앞서 일부 언론은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 정상회담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독식하면서 또 다시 외교 결례를 빚었다고 보도했다. 양 정상이 모두발언을 한 뒤 회담장에 있던 취재진의 질문이 속사포처럼 이어졌고, 짧은 시간이지만 트럼프 대통령 혼자 17개에 이르는 질의응답을 독점했다는 보도가 이어졌다.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 간 현안이 아닌 미국 내 정치 현안(총기 규제 문제)에 대해서도 답을 하면서 문 대통령에게 결례를 범했다는 주장이다. 질의응답 마지막에 문 대통령에 대한 질문조차도 트럼프 대통령이 답변에 나서면서 ‘질문 가로채기’를 했다는 비판도 나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4월 11일 백악관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서도 문 대통령을 옆에 두고 국내 현안 등의 질문에 일일이 답변한 바 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