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개구리창 영상 캡처



배우 전소민이 팬 사인회에서 만난 청각 장애인 팬에게 수화로 진심을 전한 일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새삼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팬이 건넨 선물에 진심으로 감동하면서 눈물 흘리는 모습을 보고 괜스레 울컥한다는 이들도 적지 않았습니다.

26일 각종 커뮤니티에는 유튜버 ‘개구리창’이 지난 8월 말 촬영한 전소민 팬 사인회 영상이 퍼지고 있습니다. 전소민은 선물을 들고 등장한 한 팬이 청각장애인이라는 사실을 안 뒤 크게 반겼습니다. 특히 전소민이 직접 그린 그림을 선물하자 환한 미소로 화답하며 어쩔 줄 몰라했고요. 전소민은 “사랑한다”는 뜻을 담은 수화를 연신 팬에게 해 보이면서 감사의 뜻을 전하려고 무던히 애를 썼습니다.

그리고 이후 등장한 팬의 어머니에게 사인을 하면서 눈물을 보이기도 했고요.





영상을 공개한 유튜버 개구리창은 “청각장애인인 팬이 와서 전소민 배우가 감동해서 울 때, 이 배우의 배려심은 진짜구나 생각이 들더라. 참 좋고 착한 배우님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당시를 기억했습니다.

[아직 살만한 세상]은 점점 각박해지는 세상에 희망과 믿음을 주는 이들의 이야기입니다. 힘들고 지칠 때 아직 살만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 ‘아살세’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어보세요.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