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부 장관이 26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대정부 질문에 앞서 신임 국무위원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26일 임명 후 처음으로 국회 대정부 질문 자리를 통해 국회 본회의에 ‘데뷔’했다. “피의자를 장관으로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혀 온 자유한국당은 조 장관의 인사말 때 고성과 야유를 보냈으며, 의원 상당수가 아예 의자를 돌려 앉았다.

오후 2시부터 국회 본회의장에서 진행된 대정부 질문에서 조 장관이 신임 국무위원 인사를 위해 연단에 오르자 야당 의원들 자리에서는 곧바로 “우우”하는 야유와 함께 “범법자, 내려가라” “이중인격자” 등의 고성이 터져 나왔다.

한국당 의원들은 모두 ‘조국 사퇴’라고 쓰인 손팻말을 부착한 상태였다. 많은 의원들이 조 장관을 향해 등을 보이며 의자를 돌려 앉았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6일 대정부 질문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이 신임 국무위원 인사를 하자 뒤돌아 앉고 있다. 연합뉴스

굳은 표정의 조 장관은 한국당 야유에도 멈추지 않고 인사말을 읽어 내려갔다.

그는 “법무부 장관 조국”이라며 “국민의 열망인 법무부 혁신과 검찰 개혁의 무거운 소임을 완수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 “권력기관 개혁 관련 입법에 관해 국민의 대표인 국회에서 현명한 판단을 해주실 것이라 믿는다. 국회의 결정에 따르고 행정부가 해야 할 노력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박수로 조 장관을 격려했다.

소란스럽던 본회의장은 조 장관이 인사말을 마치고 내려간 뒤 다시 조용해 졌다. 그러나 이후에도 조 장관이 발언을 할 때면 여러 한국당 의원들이 본회의장을 떠났다가 돌아오는 등 조 장관을 국무위원으로 인정할 수 없다는 뜻을 거듭 표했다.




지호일 기자, 영상=최민석 기자 blue51@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