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첫 선발 출전 경기에서 데뷔골까지 터뜨린 이강인(18·발렌시아)이 유창한 스페인어를 뽐내며 득점 소감을 전했다.

발렌시아 CF는 26일(한국시간) 경기 직후 공식 트위터에 이강인 인터뷰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이강인은 한국어가 아닌 유창한 스페인어로 약 1분간 경기 소감을 밝혔다.

그는 “헤타페는 잘 준비된 강팀”이라며 “(선제골을 내줬지만) 우리는 잘 대처해 앞선 채로 전반을 마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후반에 조금 더 집중했어야 했다. 노력했으나 실패해 두 골을 내줬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자신의 데뷔골에 대해서는 “그라운드에 들어설 때마다 팀이 이겨 승점 3점을 얻는데 도움을 주고자 노력한다”면서 “득점으로 팀에 도움이 돼 기쁘지만 우리가 목표로 했던 승점 3점을 가져오지 못해 아쉽다”고 말했다.

앞서 이강인은 이날 홈구장인 캄프 데 메스타야에서 헤타페와 펼친 2019-2020 라리가 6라운드 경기에 왼쪽 윙어로 출전해 첫 선발전을 치렀다. 이강인의 골은 2-1로 앞선 전반 39분 동료 공격수 로드리고의 패스를 받아 논스톱 슛으로 마무리하며 터졌다.

이강인의 골로 발렌시아는 3-1로 앞섰으나 후반전부터 수비 붕괴로 내리 두 골을 허용했다. 결국 3대 3으로 경기는 끝났고 이강인의 골은 이날 발렌시아의 마지막 득점이 됐다.

(포털사이트에서 영상이 노출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