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로 지목된 이모(56)씨의 얼굴이 방송을 통해 공개됐다. 공개된 얼굴은 사건 당시 그려졌던 몽타주와 흡사하다.
이씨의 어머니는 "불량하고 나쁜 애는 아니다."며 이씨의 연쇄살인 혐의를 부인했다.

김희서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