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노브라 운동 전략일까… 설리 또 인스타서 노출



걸그룹 출신 배우 설리가 SNS 라이브 방송에서 가슴을 노출한 일에 설왕설래가 오가고 있다. 평소 “브래지어는 액세서리에 불가하다”고 주장해온 설리가 전략적으로 이런 일을 감행한 것 아니냐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

29일 여러 커뮤니티에는 전날 설리가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서 머리를 하는 장면이 퍼지고 있다. 카메라 앞에서 아무 말 없이 미용 기계로 머리를 손질하는 평범한 모습이다. 그러나 브래지어를 입지 않고 헐렁한 상의를 입은 설리가 움직일 때 가슴이 여러 번 노출됐다. 이 영상은 설리 인스타그램에 남아있지 않지만, 캡처돼 여러 커뮤니티에 퍼지고 있다.

반응은 두 갈래로 갈렸다. ‘보는 눈이 많은데 조심하면 좋지 않겠냐’ 는 식의 노출에 부정적인 의견을 다는 이들이 있다. 그러나 ‘개인의 자유인데 무슨 상관이냐’며 반박하는 이들도 적지 않다.

SNS에서 자유분방한 사진과 영상을 자주 올리고 있는 설리는 방송에서도 ‘노브라’에 대한 생각을 밝힌 적이 있다. 그는 지난 6월 JTBC2 '악플의 밤'에 출연해 “내게 브래지어는 액세서리다. 어울리면 하고 어울리지 않으면 안 하는 것”이라며 속옷 착용은 개인의 자유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