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스타그램 캡처

독일 자동차 브랜드 BMW그룹이 자율주행 자동차 홍보를 위해 ‘카섹스’를 연상시키는 광고 영상을 게재해 논란이 일고 있다. 해당 영상은 트위터를 통해 공개했다가 곧바로 삭제됐지만 인스타그램엔 여전히 남아 있다.

현지시각으로 지난 23일 BMW의 서브 브랜드이자 순수 전기차 브랜드인 BMWi 트위터 계정엔 자율주행차로 알려진 ‘비전 아이넥스트’의 콘셉트 카를 홍보하는 ‘새로운 기쁨의 순간’이라는 제목의 10초짜리 동영상이 올라왔다.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는 영상이 보이지 않을 수 있습니다. 이 링크나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동영상엔 남녀가 격렬한 키스를 나누는 장면이 담겼다. 이들이 키스를 나누는 동안 붉은색과 푸른색의 조명들이 스친다. 이는 남녀가 비전 아이 넥스트 안에 있음을 시사한다. 비전 아이넥스트는 도로 위를 달린다. 앞좌석에 운전자는 없다. 그 옆으로 경찰차들이 빠르게 스친다. 영상은 자율주행 기술이 고객에게 ‘새로운 기쁨의 순간’을 줄 것이라고 제안하면서 끝이 난다.

해당 영상엔 자막으로 “단지 묘사에 불과하며 BMW는 자율주행차를 제공하지 않고 있다”고 고지했다. 해당 영상은 트위터에서 얼마 후 삭제됐지만 BMW측은 영상을 올린 이유와 삭제 이유 등을 명확히 밝히지 않았다. 현재 인스타그램에만 남아 있다.

‘아이넥스트’는 레벌 4 수준의 자율주행을 구현할 것으로 알려졌으며 2021년 판매를 예정하고 있다. 자율주행기능은 레벨 0부터 레벌 5까지 등급이 나뉜다. 레벨 4는 운전자 개입일 필요 없는 수준을 뜻한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