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독의 취향] 이타미 준 ‘손의 흔적’ 각인의 건축

저자극 감성채널




아시아인 최초로 프랑스 국립 기메 박물관에서 개인전을 개최한 재일교포 건축가 이타미 준의 건축 사상과 철학을 담은 책 '손의 흔적' 그 세 번째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공간을 만드는 실마리를 돌에서 찾아 쌓아 올리는 그의 이야기를 들어보세요.

낭독의 취향은 무민(無mean)시대에 저자극 속 고의미를 찾는 저자극 감성 콘텐츠입니다. 에세이, 시, 소설, 그리고 가사를 낭독하고 때로는 여러분의 이야기도 낭독해 드리겠습니다. 일상에서 쌓인 스트레스를 저자극 콘텐츠로 디톡스 하시기 바랍니다. 그럼 낭독의 불을 켜겠습니다.

국민일보 마이트웰브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