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 CNN 캡쳐

아이들을 지키기 위해 독사의 공격을 막다 세상을 떠난 반려견이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CNN은 30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에 거주하는 일가족이 애도하고 있다”며 독사의 공격에 아이들을 지키려다 목숨을 잃은 반려견 제우스의 사연을 전했습니다.

어머니 지나 리처드슨이 CNN에 밝힌 내용에 따르면 오레일리 리차드슨(10)은 지난 23일 플로리다 웹스터에 있는 집 뒷마당에서 놀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생후 9개월의 ‘핏불’ 견종인 제우스가 갑자기 리차드슨 곁으로 달려왔습니다. 제우스가 오레일리에게 접근하는 독사를 발견하고 뛰어온 것입니다.

오레일리의 형인 오리온 리차드슨(11)도 타이밍이 안 좋게도 제우스가 먹던 물을 바꾸기 위해 뒷마당으로 들어섰습니다. 자칫 잘못하면 형제가 독사에 물릴 수 있는 위험한 상황이었죠.



제우스는 형제를 보호하기 위해 독사와 사투를 벌였습니다. 제우스는 일촉즉발의 상황에서 독사를 질식시키기 위해 뱀을 깔아뭉갰습니다. 오리온은 “그때 제우스의 눈알이 튀어나왔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형제는 상황이 일단락되자 제우스의 몸을 돌려보았습니다. 형제는 제우스가 뱀의 머리를 물어뜯고 삼켰지만, 독사에 네 번이나 물린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가족은 즉시 제우스를 근처 동물병원으로 이송했습니다. 의료진은 즉시 해독제를 투여했습니다. 하지만 가족의 보살핌과 의학도 제우스를 살릴 수 없었습니다. 제우스는 다음 날 세상을 떠났습니다. 참 슬프게도, 그날은 오레일리의 생일이었습니다.


가족은 제우스를 힘들게 떠나보내고 있습니다. 형제의 어머니인 지나는 “제우스에게 영원한 감사함을 느낀다. 그는 영웅”이라며 “나는 내 아이 중 한 명을 떠나보낸 것 같다”고 CNN에 말했습니다. 독사에 치명상을 입을 뻔한 오레일리도 제우스의 죽음에 “나는 그를 너무 많이 사랑했다. 나는 너무 슬프고, 벌써 제우스가 그립다”고 밝혔습니다.

아이들의 아버지 게리 리차드슨은 “제우스의 사심 없는 행동이 핏불에 대한 대중의 인식을 바꾸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이번 일로 핏불의 친절하고 사랑스러운 본성에 대한 생각을 하게 돼 행복하지만, 제우스를 잃은 슬픔에 어찌할 바를 모르겠다”고 전했습니다.

핏불은 공격성이 매우 강해 대표적인 맹견으로 꼽힙니다.

[사연뉴스]는 국민일보 기자들이 온·오프라인에서 접하는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독자 여러분과 공유하는 코너입니다. 살아 있는 이야기는 한 자리에 머물지 않습니다. 더 풍성하게 살이 붙고 전혀 다른 이야기로 반전하기도 합니다. 그런 사연의 흐름도 추적해 [사연뉴스 그후]에서 알려드리겠습니다. [사연뉴스]는 여러분의 사연을 기다립니다.

박준규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