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순복음교회 광화문 집회 인원동원은 ‘사실무근’



여의도순복음교회(이영훈 위임목사)는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가 3일 광화문에서 개최할 예정인 ‘10·3국민투쟁대회’와 관련해 최근 떠돌고 있는 성도 동원설과 관련해 성명을 내고 “일부 유튜브 영상에서 여의도순복음교회가 대규모 인원을 동원하기로 했다는 발언들이 나돌고 있으나 이는 그들의 희망 사항일 뿐 여의도순복음교회 장로회와 당회 입장은 전혀 아니다”라고 30일 밝혔다.

교회 측은 “여의도순복음교회는 남녀선교회와 교구를 비롯, 어느 기관에서도 인원 동원에 대한 지침을 내리지 않았다”면서 “여의도순복음교회는 교회의 존재 목적인 선교 봉사 교육에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정치적인 문제에는 관여하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문재인 대통령 하야를 줄기차게 주장해온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인 전광훈 목사는 지난 26일 게시된 유튜브 영상에서 “10월 3일 반드시 (문재인 정부를) 끝장내기 위해 순복음에서 30만명을 동원해준다”고 주장했다.

아래는 성명서 전문

<성명서>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최근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가 10월 3일 광화문에서 개최할 예정인 ‘10·3국민투쟁대회’에 대규모의 성도들을 동원할 것이라는 일부 유튜브 영상의 주장과 관련해 이는 그들의 희망사항일 뿐 전혀 사실무근임을 밝혀드립니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이와 같은 논의를 하지도 않았으며 장로회와 당회의 입장도 아님을 분명히 합니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남여선교회와 교구를 비롯 어느 기관에서도 정치적인 인원동원 지침을 내리지 않았습니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교회의 존재 목적인 선교 봉사 교육에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정치적인 문제에는 관여하지 않는다는 점을 알려드립니다.

2019년 9월 30일 여의도순복음교회

신상목 기자 smsh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