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중국, ICBM ‘둥펑-41’,초음속 드론,스텔스기…첨단 무기 과시

시진핑 연설 “평화통일, 일국양제” “중국몽” 강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일 천안문 망루에서 신중국 건국 70주년 열병식 연설을 하고 있다.신화연합뉴스

중국이 신중국 건국 70주년을 맞아 베이징에서 역대 최대 규모의 열병식을 갖고 첨단 무기를 무더기로 공개하며 군사력을 과시했다. 시진핑 국가주석은 70년전 마오쩌둥 주석이 신중국 수립을 선언했던 천안문 망루에서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이란 중국몽(中國夢)을 역설했다.

시 주석은 1일 베이징 천안문 광장에서 열린 열병식 중요 연설을 통해 “중국의 어제는 인류 역사책에 있고, 중국의 오늘은 인민들의 손으로 창조하며, 중국의 내일은 더욱 아름다울 것”이라며 “모든 당과 군, 인민은 ‘두 개의 백년’ 목표와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이라는 중국몽 실현을 위해 분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지난 70년간 인민들이 한마음으로 분투해 괄목할 성과를 이뤘다”면서 “어떠한 힘도 우리 위대한 조국의 지위를 흔들 수 없고, 중국 인민과 중화민족의 전진하는 발걸음을 막을 수 없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또 홍콩의 반중(反中) 민주화 시위와 대만의 독립 세력에 대해 분명한 메시지도 보냈다.

시 주석은 “우리는 ‘평화통일, 일국양제’ 방침을 견지해야 하고 홍콩과 마카오의 장기적인 번영과 안정을 유지해야 한다”면서 “양안 관계의 평화적인 발전을 추진해야 하며 중화의 아들과 딸들이 단결해 조국의 완전한 통일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시진핑 주석은 중국군과 무장 경찰부대가 국가 주권과 안전, 이익을 결연히 수호해야 하고 세계 평화를 지켜야 한다고 했다.
중국 열병식에서 등장한 최신 대륙간탄도미사일 '둥펑-41'. 연합뉴스

시 주석 연설에 이어 진행된 열병식에서는 중국군의 최신 무기가 대거 등장했다. 열병식에는 시주석을 포함해 중국 지도부 전원이 참석했고, 장쩌민(江澤民), 후진타오(胡錦濤) 전 국가 주석까지 모습을 드러냈다.

열병식에는 미국 본토 등 전 세계를 타격할 수 있는 둥펑(東風·DF)-41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항공모함 킬러인 DF-100 초음속미사일, 항공모함 킬러YJ-18A 대함 크루즈 미사일 등이 선보였다.

특히 둥펑-41은 중국이 미국 미사일방어체계를 고려해 개발한 신형 미사일로 10개의 핵탄두를 실을 수 있고, 최대 사거리는 약 1만4000㎞다. 둥펑-41을 공개한 것은 미국을 향한 경고 메시지란 해석도 나온다. 중국 최신예 스텔스기인 전투기 젠(殲·J)-20, 대형수송기 윈(運·Y)-20도 열병식에서 공개됐다.
중국 열병식에서 등장한 초음속 스텔스 드론.연합뉴스

열병식에는 중국군 육·해·공군과 유엔평화유지군이 연합해 구성된 59개 제대, 1만5000여명이 투입됐으며 군악대도 1300명이 동원됐다. 군용기는 모두 160여대, 전차 등 군사 장비는 580대가 모습을 드러냈다.

베이징=노석철 특파원 schroh@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