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지난주 서초동 촛불집회의 200만명 참석 인원을 언급하면서 팔을 휘젓는 장면. 오른소리 화면캡처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지난주 서초동 촛불집회의 인원이 부풀려진 게 맞다고 비판했다. 촛불집회 주최 측 셈법이 틀렸다면서 광화문 집회에는 그에 10배에 달하는 인원이 모인 것 같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3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문 정권 헌정 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대회’에 무대에 올라 현 정권이 검찰을 장악하려 한다며 이를 막아야 한다고 목소리 높였다. 그러면서 지난주 서초동 대검찰청 앞에서 열린 촛불집회 인원 논란을 잠깐 언급했다.

10월3일 열린 광화문 집회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이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는 장면. 오른소리 화면 캡처


나경원 원내대표는 “지난주 시위가 200만 맞냐”고 집회 참석자에게 질문한 뒤 팔을 휘저으며 “아니죠”라고 자답했다. 이어 “그 좁은 골목에 200만이 설 수 있을까요? 절대 아니죠”라면서 “오늘 화나서 이 자리에 나오셨죠? 여러분 한번 보십시오. 광화문이 서초동 대검찰청 그 도로보다 훨씬 넓습니다. 그들이 200만이면 우리는 오늘 2000만이 왔겠습니다. 여러분”이라고 말해 참석자 환호를 끌어냈다.

다음은 자유한국당 인터넷방송 오른소리에 올라온 광화문 집회 영상이다.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 간혹 영상이 보이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