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아시아 최대 규모 성탄 축제될 것”

라이트월드·국민일보 오는 12월, 1월 충주 라이트월드 특별전시구역서


대형 성탄 축제인 ‘수퍼 크리스마스 코리아 2019’가 올해 12월과 다음 해 1월 충북 충주 라이트월드 특별전시구역에서 열린다.

라이트월드(대표 이원진)와 슈퍼 크리스마스 코리아 조직위원회·국민일보는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 빌딩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행사의 추진 계획과 현황에 대해 설명했다.(사진)


이 행사 정성길 추진위원장은 “아시아 최대 규모의 성탄축제가 될 것”이라며 “특히 갈등과 반목으로 분열된 이 사회를 크리스마스의 참뜻과 구원의 메시지로 치유하고 그 과정에서 한국교회가 하나됨을 기대하는 행사”라고 기도와 관심을 요청했다.

행사 주제는 ‘사랑의 빛’ ‘희망의 빛’ ‘평화의 빛’이다.

주요 프로그램은 라이팅 카니발, 성탄 마켓, 성탄 조명쇼, 사랑과 나눔기부 축제, 산타가요제 및 퍼레이드, 슈퍼광야목회 콘서트 등이다.

눈길을 끄는 행사는 ‘라이팅 카니발’이다. 교회나 단체들이 자신만의 메시지와 스토리를 담은 크리스마스 트리를 출품해 전시한다.

주최 측은 ”국내외 교회와 단체의 참가신청이 잇따르고 있다. 약 5000개의 크리스마스 트리가 전시될 것”이라고 밝혔다.

충주 라이트월드는 탄금대 인근에 있는 빛 테마파크다. 행사기간 오후 6~11시에 운영할 예정이다.

행사 티켓을 구입하려면 티켓박스와 온라인 쇼핑 채널에서 구입이 가능하다.

유영대 기자, 강민석 선임기자 ydy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