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캡쳐

인기 유튜버 구도쉘리가 몰카 범죄 피해에 대해 “본인이 꿀릴 게 없으면 신경 쓸 필요가 없다”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구도쉘리는 6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한국에서 브라톱을 입어도 되느냐”는 주제로 이야기하던 도중 이 같은 발언을 했다.

그는 “어차피 찍힐 사람은 찍힌다. 몰카 찍힐 수도 있지 뭐 어떻냐”면서 “어떤 옷을 입었을 때 스스로가 켕기는 게 있기 때문에 몰카 찍히기가 두려운 것 아니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당하면 몰카 찍히거나 뭐 이런 걸 왜 신경 쓰는지 모르겠다. 이해가 안 간다”고 말했다.

이어 “자기가 잘못한 게 아니지 않나. 자기가 파인 옷, 살 보이는 옷 입었다고 해서 남성들 접대하는거 아니다. 의도가 불순한 게 아니다. 음란한 의도를 가지고 입은 게 아니다. 자기 스스로 이노센트(innocent)하다고 생각하면 당당하게 입고 몰카 찍으면 찍히는대로 냅두면 되고 초상권 침해가 있는거니까 법적으로 해결하면 되는거고”라고 주장했다.

몰카 가해자에 대해서는 “한국 남자 전체 탓을 하지 말라”라며 “여러분 아버지 오빠 남동생들도 나가면 (몰카를) 찍는다는 말씀이냐”고 말했다.

누리꾼들이 구도쉘리가 파파라치와 몰카를 혼동하고 있는 것 아니냐며 몰카가 포르노로 소비된다는 점을 지적하자 “개인 소장하는 사람도 있지 않느냐”고 답하기도 했다.

이에 방송을 보던 누리꾼들은 “보다가 충격에 입을 틀어막았다” “정말 실망이다”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구도쉘리 유튜브 캡쳐

구도쉘리는 불닭볶음면 먹방으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통통한 몸매에 배가 드러나는 의상을 입고 “타인의 시선을 신경 쓸 필요 없다”고 말하는 쉘리의 모습은 20대 여성들에게 큰 지지를 얻었다. “아시겠어요?” “시간이 없어요”와 같은 유행어는 수많은 패러디를 낳기도 했다.

이홍근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