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리즈컨에서는 슈퍼 토너먼트 이상의 경기력을 보여드리겠습니다.”

슈퍼 토너먼트를 우승한 박령우(저그)가 ‘블리즈컨’까지 접수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박령우는 6일 서울 대치동 아프리카TV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열린 2019 GSL 슈퍼 토너먼트 시즌2 결승전에서 전태양(테란)을 세트스코어 4대 0으로 완파, 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앞서 열렸던 준결승전에서 어윤수(저그)를 3대 0으로 꺾은 그는 이날 7세트 전승으로 우승을 자축했다.

우승 세리머니 후 취재진과 만나 “16강(조성주전)부터 큰 벽이라고 생각했다”고 털어놓은 박령우는 “제가 생각하는 종족별 최정상급 선수들을 모두 이기고 우승해 뜻깊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이번 대회는 다른 대회 때보다 마음을 편하게 먹었더니 원래의 경기력이 나왔다”고 비결을 밝혔다.

그는 빌드 싸움에서 큰 재미를 봤다고 결승전을 복기했다. 박령우는 “(결승 상대가) 전태양이든, 김준호(프로토스)든 어려운 게임이 될 것으로 생각했다”며 “풀 세트까지 갈 것 같은 느낌을 받았는데, 빌드 싸움에서 우위를 점해 쉽게 이겼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제 박령우는 ‘월드 챔피언십 시리즈(WCS) 글로벌 파이널’을 준비한다. 올해 WCS 글로벌 파이널은 한국에서 16강전(오프닝 위크)이 열린다. 이후부터는 예년과 마찬가지로 미국 블리즈컨 현장에서 대회가 진행된다. 이와 관련해 박령우는 “(한국은) 시차도 없고, 경기장도 익숙한 환경”이라며 “한국에서 연습하다 16강을 치를 수 있게 돼 좋다”고 말했다.

박령우는 부담감 없이 WCS 글로벌 파이널에 임할 전망이다. 그는 “이번 대회는 마음을 편하게 먹었다. GSL 코드S 시즌3까지는 부담을 많이 느껴 제 실력이 안 나왔다”며 “WCS 글로벌 파이널도 똑같은 대회라고 생각하면 더 좋은 경기력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가장 경계되는 대전 상대로 핀란드 출신의 ‘세랄’ 요나 소탈라(저그)를 지목한 박령우는 “프로게이머에게 가장 중요한 무대가 남았다”며 “열심히 달려온 만큼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서 슈퍼 토너먼트 이상의 경기력,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WCS 글로벌 파이널에 임하는 각오를 전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