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작자 제임스 카메론과 오리지널 캐스트의 컴백으로 기대를 모으는 영화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의 주역들이 한국을 찾는다.

수입·배급사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에 따르면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의 팀 밀러 감독과 배우 아놀드 슈왈제네거, 린다 해밀턴, 맥켄지 데이비스, 나탈리아 레이즈, 가브리엘 루나가 오는 21~22일 양일간 대한민국에서 열리는 아시아 프레스 정킷에 참여한다.

이는 아시아 최초로 이루어지는 행사로,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팀의 한국 사랑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일본 대만 인도 싱가포르 등 11개 아시아 국가의 기자들이 대한민국을 방문해 취재 열기에 동참할 예정이다.

‘터미네이터’ 시리즈의 상징이자 전설적인 캐릭터 ‘T-800’ 역의 아놀드 슈왈제네거는 2015년 방문 이후 다시 한국을 찾는다. 오리지널 캐릭터 사라 코너 역의 린다 해밀턴, 새로운 시리즈의 주역 슈퍼 솔져 그레이스 역의 맥켄지 데이비스, 최첨단 기술력으로 무장한 최강의 적 터미네이터 Rev-9 역의 가브리엘 루나, 인류의 새로운 희망 대니 역의 나탈리아 레이즈는 처음으로 내한한다.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는 심판의 날 그 후, 미래에서 온 ‘슈퍼 솔져’ 그레이스와 최첨단 기술력으로 무장한 최강의 적 터미네이터 ‘Rev-9’이 벌이는 운명의 격돌을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SF 액션 블록버스터의 새 장을 연 ‘터미네이터2’의 이야기를 이어나갈 직접적인 후속 작품으로 기대를 모은다. 오는 30일 개봉 예정.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