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C13뉴스 장면 캡쳐

미국의 한 남성이 강아지 세 마리를 데리고 산책하다 벼락을 맞았다.

미국 ABC13뉴스는 지난 3일(현지시간) 오후 7시쯤 텍사스주 스프링지역에서 알렉산더 코레아스가 강아지와 산책하던 중 벼락을 맞는 모습을 7일 공개했다.

당시 알렉산더는 독일산 세퍼드 3마리와 함께 메이어 공원에서 산책 중이었다. 갑자기 비가 내리고 천둥과 번개가 칠 조짐이 보이자 그는 자신의 차로 급하게 향했다.

그런데 그 순간 벼락이 알렉산더에게 내리쳤고 그는 바닥에 그대로 쓰러졌다. 깜짝 놀란 강아지 세 마리는 줄행랑을 쳐버렸다.

심폐소생술로 알렉산더의 목숨을 살려낸 빌. ABC13뉴스 장면 캡쳐

벼락으로 땅바닥에 구멍이 생긴 모습. ABC13뉴스 장면 캡쳐

다행히 동물병원 직원이었던 빌이 당시 상황을 목격했다. 빌은 “알렉산더가 벼락을 맞는 모습을 보고 차에서 급하게 뛰어나갔다. 당시 알렉산더의 옷은 모두 탄 상태였다”며 “그 자리에서 바로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다행히 맥박이 다시 돌아왔고 응급차가 빨리 도착했다”고 전했다.

알렉산더는 갈비뼈 골절, 관자놀이뼈 골절, 근육파열, 눈 부종, 피부 상처 등의 부상이 있었지만 다행히 목숨은 건졌다. 강아지 세 마리는 인근 숲속에서 발견돼 가족의 품으로 돌아갔다.

알렉산더의 가족은 “그를 도와준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그가 목숨을 잃지 않은 것은 정말 기적 같은 일이다”라고 전했다.

다음은 알렉산더가 강아지들과 산책 중 벼락 맞는 모습을 담은 cctv 영상.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 영상이 보이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김지은 인턴기자


더 보기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