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성폭행 혐의를 받는 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42)씨의 두번째 재판이 비공개로 열렸다.

수원지법 성남지원 제1형사부(부장판사 최창훈)는 7일 준강제추행 등 혐의로 기소된 강씨에 대한 2차 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강씨는 구속 상태로 법정에 섰다. 최근 법원이 서울 동부구치소에 수감된 강씨의 구속 기간을 2개월 연장했기 때문이다.

강씨는 연한 초록색 수의 차림으로 등장했다. 모습을 드러낸 후 무표정으로 일관했으나 종종 한숨을 쉬거나 고개를 숙이기도 했다.

강씨 변호인은 이날 증거로 제출된 CCTV 영상에 대해 “피해자들의 사생활과 직결되는 부분”이라며 재판부에 비공개 변론을 요청했다. 영상에 사건 전후 모습들이 모두 담겨있기 때문에 피해자의 사생활이 노출될 위험을 우려한 것이다. 검찰 역시 이에 동의했고 재판부는 “합의에 따라 재판을 공개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이어 방청객을 모두 퇴정하도록 한 뒤 본격적인 심리를 진행했다. 이렇게 열린 재판은 약 1시간30분 동안 계속됐다.

심리를 마치고 법정을 빠져나온 강씨 변호인은 쏟아지는 취재진 질문에 “비공개로 진행해 할 말이 없다”는 짧은 답변만 남긴 뒤 자리를 옮겼다.

앞서 강씨 측은 지난달 2일 열린 첫 공판에서 “공소사실을 대체로 인정하며 피해자들에게 어떤 말로 사죄해야 할지 매우 두려운 마음”이라면서도 “부끄럽지만 당시 행동이 제대로 기억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