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화면 캡처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 교수는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모방범죄로 알려진 8차 사건도 자신이 저질렀다는 이춘재(56)의 자백에 신빙성이 있다고 분석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이 교수는 7일 CBS 라디오 ‘김현전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터무니없는 것 같지는 않다”며 “사이코패스들이 자신의 범행을 과대 포장하기 위해 영웅 심리 때문에 남이 했던 거, 예를 들자면 유영철 같은 경우 정남규가 했던 것도 내가 했다고 했다”고 했다.

“자기가 한 것 말고, 또는 실제 사건이 아닌 것도 더 많이 죽인 것처럼 이렇게 얘기하는 경우도 있다”고 한 이 교수는 이춘재는 이런 경우와 다르다고 설명했다.

“허세를 부리는 것은 경찰 수사에 혼선을 주겠다는 의도가 있을 때 주로 나타난다”고 한 이 교수는 “지금 이 사건은 시효가 다 끝난 사건이어서 이춘재 입장에서 보면 수사를 받을 게 아니라는 걸 너무 뻔히 잘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춘재는 )수사 선상에 혼선을 준다거나 경찰을 골탕 먹이겠다는 생각을 가질만한 위치에 있지 않다”고 한 이 교수는 “만약에 이 사람이 영웅 심리 때문이라고 하더라도 영웅 취급은 언론에서 하는데 무기수인 이춘재는 사건과 연관돼 언론에서 어떤 종류의 기사화가 되는지 정확히 알지 못하는 입장”이라고 부연했다.

이 교수는 다시 사회로 돌아오지 못할 이춘재가 영웅이 돼 봤자 얻는 게 없는 만큼 허세를 부릴 이유가 없다고 분석했다.

“이 사람이 솔직하게 털어놓는 이유가 프로파일러와의 신뢰 관계 때문”이라고 한 이 교수는 “내일모레면 환갑이니까 본인의 인생 말년을 앞에 두고 더 이상의 비밀을 유지하기 위한 부담을 지기 싫다는 심경 변화를 일으켜 수사에 협조하려는 자발적 태도를 보이고 있을 수 있다”고 추측했다.

아울러 이 교수는 8차 사건의 범인으로 복역했던 윤모씨에 대해서도 “외국 연구물들에 따르면 장애가 있거나 미성년자인 경우 특히 허위 자백을 해 강압적인 수사의 현장에서 벗어나고 싶다는 열망을 더 간절하게 한다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또 “취약함이 있는 제대로 된 지지 가족이 없거나 장애를 안고 살아가는 사람 입장에선 그 고통스러운 수사 과정을 빨리 끝내고 싶다라고 판단하는 것이 불가능한 일은 아니다”라고 부연했다. 이는 윤씨가 수사 과정에서 고문을 당해 허위 자백을 할 수밖에 없었다는 취지의 주장을 뒷받침하는 분석이다.

이 교수는 “여러 오류가 있었던 범위 안에서 (윤씨)이 사람이 속했던 농기구 회사에서 근무하고 피해자의 오빠와 학교 동창이란 점에서 ‘면식’이고, 개인적인 욕망을 가질 개연성이 있다면 범인일 수 있다는 가정은 크게 틀린 가정이라고 보기 어렵다”면서도 “문제는 혈액형을 잘못 검출했고 족적도 잘못된 것이고 이 사람을 특정했던 모든 사실이 사건의 범인일 개연성이 높은 이춘재와 180도 다른 얘기들이 나오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교수는 이어 “이 사람의 무고함을 밝히는 것 역시 이춘재가 어디까지 저질렀는지 밝히는 것 못지않게 중요한 일이 됐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춘재는 지난 4일 경찰과의 대면조사에서 ‘모방 범죄’로 알려진 8차 사건도 자신이 저질렀다고 자백했다. 8차 사건은 1988년 9월 화성군 태안읍 진안리에서 여중생이 집에서 목이 졸려 숨진 채로 발견된 사건이다.

경찰은 이듬해인 7월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모방범죄로 결론 내리고 화성에 거주하던 윤모씨를 붙잡아 구속했다. 8차 사건을 담당했던 형사들은 이춘재의 자백이 거짓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경찰은 이춘재 자백에 대한 신빙성 여부를 조사 중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