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 내시경 장면. 강남세브란스병원 제공

위 내시경 사진을 분석해 조기 위암을 찾아내고 암의 침범 깊이를 예측하는 인공지능(AI) 모델이 개발됐다.

강남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김지현, 윤홍진 교수, AI 전문기업 셀바스AI는 기존 영상 분류 인공지능 모델을 기반으로 조기 위암 최적화 모델을 개발했다고 8일 밝혔다.

연구팀은 영상 분류에 널리 사용되는 AI 모델인 ‘VGG-16’을 기반으로 새로운 모델을 개발하고 1만1539장의 내시경 사진을 통해 800개의 조기 위암 병변을 학습시켰다.
개발된 AI 모델의 조기 위암 발견 정확도는 98.5%, 종양의 침범 깊이 예측 정확도는 85.1%로 나타났다.

김지현 교수는 “조기위암은 종양의 침범 깊이에 따라 수술 없이 내시경 절제술만으로도 완치가 가능하다”면서 “새로 개발된 AI 모델의 예측 정확도라면 조기 위암의 진단 및 치료 방침 결정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인 ‘임상의학저널’(Journal of Clinical Medicine) 최근호에 게재됐다.

셀바스AI 측은 “종양의 침범 깊이 예측 등 위암 진단 보조 기술로 AI 기술을 응용하는 새로운 방법론을 제시해 세계적인 논문에 게재된 것을 뜻 깊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