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와무라 다카시(河村たかし) 일본 나고야(名古屋)시 시장(가운데 푸른색 셔츠 착용)이 8일 오후 나고야시 아이치예술문화센터 앞에서 '표현이 부자유전 그 후' 전시 재개에 항의하는 농성을 벌이고 있다. 허핑턴포스트 일본어판 동영상 캡처, 뉴시스

일본 정부의 압박과 극우 세력의 협박으로 전시가 중단됐던 평화의 소녀상이 8일 다시 관객들과 만났다. 하지만 나고야 시장 등 우익 세력이 전시 재개에 반발하며 전시회장 앞에서 연좌시위를 벌이는 등 논란은 계속됐다.

아이치 트리엔날레 실행위원회는 이날 오후 2시 10분부터 나고야시 아이치현문화예술센터에서 소녀상이 포함된 기획전 ‘표현의 부자유전·그 후’ 전시를 재개했다. 소녀상 전시 재개는 지난 8월 3일 오후에 기획전이 중단된 이후 두 달 여 만이다. 당시 전시 중단을 비판하며 트리엔날레에서 스스로 전시 중단을 결정한 14명(팀)의 작품들도 이날 전시가 재개됐다. 다만 트리엔날레가 오는 14일 폐막하기 때문에 소녀상 등 이날 전시 재개된 작품들의 공개 기간은 1주일 뿐이다.

8월 1일 트리엔날레 개막과 함께 전시를 시작했던 ‘표현의 부자유전·그 후’는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 등 정부 관료들의 압력 발언과 극우 인사들의 잇단 협박에 직면했다. 이에 트리엔날레 실행위원장인 오무라 히데아키 아이치현 지사는 중단을 선언했다. 하지만 예술계와 헌법학계 등 일본 시민사회가 표현의 자유를 위축시키는 사실상의 검열이라며 반발하며 논란이 커졌다.

트리엔날레 측과 ‘표현의 부자유전·그 후’ 실행위원들은 격론 끝에 전시 재개를 결정했지만 일부 조건이 더해졌다. 즉 사전에 신청을 한 뒤 추첨에서 뽑힌 소수 관객들만 전시를 볼 수 있다. 안전 유지를 위해 1차례 30명씩 추첨으로 선정된 관람객들은 사전에 교육을 받고 가이드와 함께 관람해야 한다. 그리고 관람객들은 동영상 촬영을 할 수 없으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전시 내용을 확산해서도 안된다.

이날 겨우 2차례 입장만 이루어졌는데, 첫 번째 입장의 경우 709명이 응모해 24배 가까운 경쟁률을 보였다. 트리엔날레 측은 관람객들을 대상으로 금속탐지기를 사용한 검사도 진행했다. 이 때문에 전시 재개에도 불구하고 소수의 관람만을 허용하고, SNS 게재 등을 금지했다는 점에서 사실상 표현의 자유를 제한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하지만 일본 우익들은 전시 재개 자체에 반발하고 있다. 8월초 개막 때부터 소녀상 전시에 반대해온 가와무라 다카시 나고야시장은 이날 동조자들 수십여명과 전시회장 앞에서 연좌시위를 벌였다. 트리엔날레의 실행위원회 회장대행을 맡고 있는 그는 “전시 재개와 관련해 아이치현으로부터 상의가 없었다. 전시 재개는 표현의 자유라는 이름의 폭력이다”고 주장했다. 이어 나고야시가 부담하는 트리엔날레 개최 비용 3380만엔(약 3억8000만원)을 지급 시한인 18일까지 지급하지 않겠다고 겁박했다.

장지영 기자 jyja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