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식 군의 유품과 유치원 졸업사진이 방안에 가지런히 정리돼 있다. 연합뉴스

“큰 형을 보낸 어린 동생들은 차만 보면 소리 내 웁니다. 하루에도 수십번 그 장면이 떠올라 미쳐버릴 것만 같지만, 먼저 간 아들을 위해 해줄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습니다.”

약 한달 전 교통사고로 큰아들 민식군(9)을 떠나보낸 아빠는 자식을 억울하게 잃은 분노에 피눈물이 난다며 이렇게 호소했다.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두고 있던 지난달 11일 오후 6시. 민식군은 막냇동생(4) 손을 잡고 충남 아산 용화동 한 중학교 앞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었고, 그곳을 절반쯤 지나던 순간이었다. 교차로를 가로질러온 구형 코란도가 형제를 덮쳤다.

사고 직후 민식군은 병원으로 이송되는 중 숨을 거뒀다. 동생은 온몸에 찰과상을 입었지만 다행히 생명에 지장은 없었다. 부모는 “평소 막냇동생을 끔찍이 위하던 큰아들이 지켜준 것 같다”고 했다.

이날 민식군은 동생과 함께 놀이터를 갔다가 부모가 일하는 치킨집으로 향하던 길이었다. 평소처럼 가게에서 일하던 엄마 A씨(33)는 ‘쿵’하는 소리에 밖을 내다봤고, 거기에는 두 아들이 쓰러져 있었다.

민식군 부모는 장례를 치른 뒤 운영하던 치킨집을 정리했다. 아들이 떠난 자리를 지나갈 용기가 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했다. B씨는 “내 새끼는 이제 자라는 새싹이었다. 교복 한번 못 입고 사춘기 한번 못 겪어봤다”면서 “매일 일하느라 힘든 엄마 아빠를 위해 항상 동생들을 챙기던 큰아들은 우리에게 끝없는 사랑만 주고 떠났다”며 가슴을 쳤다.

사고가 난 스쿨존 횡단보도. 연합뉴스

사고가 난 현장은 스쿨존(어린이보호구역)으로 지정된 중학교 정문 앞이었다. 그러나 아이들에게 건널 때를 알려줄 신호등은 없었다. 코란도 차량이 지나온 교차로에도 역시 신호등이나 과속 단속 카메라는 없었다. 그렇게 망설임 없이 내달린 코란도 차량은 두 형제에게 돌진했다. 스쿨존 규정 속도는 30㎞ 이하다. 경찰은 현재 가해 차량의 과속 여부를 가리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정밀조사를 의뢰한 상태다.

B씨는 지난 1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이같은 사연을 전하며 “아이들이 다치지 않는 나라를 만들어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아들의 목숨을 앗아간 사고 차량이 스쿨존 규정 속도만 지켰어도, 한 번만 주변을 살폈어도 아이는 살아있을 것”이라며 “그 위치에서 절대 아이를 못 봤을 리 없고, 설령 늦게 발견했더라도 급브레이크를 밟았다면 최소한 죽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더 화나는 건 가해자는 귀가조치됐다는 것”이라며 “아내가 수시로 혼절하고 가족이 피눈물을 흘리던 장례가 진행되는 동안에도 가해자는 얼굴 한번 비추지 않았다”고 분노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그러면서 “(변호사 말이) 의도적 살인이 아니라면 유족들이 합의를 거부해도 가해자에게는 ‘실형 1년’이 최대일 것이라더라”며 “신호등이 없는 횡단보도이기 때문에 아이들에게 과실을 물을 수도 있다고 한다”며 억울해 했다.

마지막으로 B씨는 ▲스쿨존 내 신호등 설치 의무 ▲스쿨존 내 과속 카메라 설치 의무 ▲스쿨존 내 사고 시 가중 처벌 ▲11대 중과실 사망사고 시 가중 처벌 ▲변사자 인도규정 변경 등 총 5건의 요구사항을 나열했다. 이어 “아들처럼 억울한 죽음을 당하는 아이가 없도록, 다시는 저희집 같이 자식을 먼저 잃고 억울해하는 집이 생기지 않도록 해달라”고 덧붙였다. 9일 오전 2시 기준 이 청원은 3만9934명의 동의를 받았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