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뉴스 화면 캡처

‘한강 몸통 시신’ 사건의 피고인 장대호(38)가 첫 공판에서 유족들을 향해 윙크하고 미소까지 보인 것으로 전해져 충격을 주고 있다. 법정을 들어설 때도 장대호는 입가에 미소가 번진 장면이 방송 카메라에 포착됐다.

8일 경기도 의정부지법 고양지원 형사1단독(전국진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 출석한 장대호는 반성의 기미를 전혀 보이지 않았다. 앞서 장대호는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는 동안 몰려든 취재진을 보곤 엷은 미소를 보이기도 했다.

변호인과 함께 법정에 출석한 장대호는 “피해자나 유족들에게 ‘미안하다’는 얘기를 왜 하지 않느냐”는 재판장의 질문에 “전혀 미안하지 않다. 사형을 당해도 괜찮다”고 말했다. 장대호는 또 “사리사욕을 채우기 위해 살해한 게 아니므로 유족에게 용서를 구하고 싶지 않다”며 “합의할 생각도 없다”고 말했다.

MBC 뉴스 화면 캡처

유족 측을 빤히 쳐다보고 윙크를 하고 미소까지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방청석에 있던 유족은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장대호에게 울분을 쏟아내기도 했다. 거주지 등 기본적인 인적사항을 묻는 말엔 답변을 거부하기도 했다.

미리 제출한 의견서엔 폭행과 모욕, 금전적 피해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했다. 아울러 인생을 포기했으니 사형도 괜찮다는 뜻까지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검찰은 살인 및 사체손괴, 사체은닉 혐의로 구속된 장대호에게 사형을 구형했다. 검찰은 “반성의 기미가 없고 재범의 우려가 있어 사형을 구형한다”고 밝혔다.

앞서 장대호는 지난 8월 8일 오전 자신이 일하던 서울 구로구 한 모텔에서 투숙객(32)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한강에 유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경찰에 자수한 장대호는 “피해자가 반말하고 시비를 걸며 숙박비 4만원을 주지 않아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체포 당시 장대호는 취재진에게 “상대방이 죽을 짓을 했다. 반성하고 있지 않다”며 “이번 사건은 흉악범이 양아치를 죽인, 나쁜 놈이 나쁜 놈을 죽인 사건이다. 다음 생에 또 그러면 나한테 또 죽는다” 등의 막말을 쏟아내 국민의 공분을 사기도 했다. 장대호에 대한 선고 공판은 다음달 5일 열릴 예정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