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캡처

자유한국당 여상규 의원의 욕설 논란에 이어 같은 당 이종구 의원도 도마 위에 올랐다. 이 의원이 국정감사 참고인의 발언이 끝난 직후 욕설을 했기 때문이다. 조원진 우리공화당 의원도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반말로 소리를 질렀다. 고성과 반말은 물론 욕설까지 난무한 국정감사에 비난 여론이 커졌다.

8일 국정감사장에서는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인 이종구 자유한국당 의원이 욕설을 해 논란이 일었다. 문제의 발언은 참고인 신분으로 국감에 출석한 이정식 중소상공인살리기협회 회장의 발언 직후 나왔다. 이 회장은 이날 이마트의 골목상권 불공정 행위에 대해 성토했다.

이 회장은 “처음 유통산업발전법 문제로 (이마트를)고발했는데 검찰이 조사조차 하지 않아 지방 권력과 결탁한 부분이 아닌가 하는 강한 의심이 든다. 검찰개혁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 회장은 발언 중 다소 흥분해 “검찰개혁을 민생 경제에서 하지 않으면 어디서 하겠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 회장의 발언을 저지한 이 의원은 “증인들은 돌아가셔도 좋습니다”고 말했다. 이후 이 의원은 실소를 터뜨리며 “검찰개혁까지 나왔어. XX. XXX같은 XX들”이라고 혼잣말을 했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유감을 표명하자 이 의원은 “검찰개혁이라는 것이 정치의 장이니까 그렇게 얘기하는 건 좀 과하지 않나 이런 표현을 한 건 사실”이라며 “그런데 내가 거기서 뭐 욕설을 했다는 건 내가 그 기억이 잘 안 나는데, 뭐 여기 들은 사람도 없지 않냐”고 답했다.

이 의원 측은 또 뉴스 1에도 “이마트 문제 때문에 나온 증인인데 갑자기 검찰개혁 얘기를 하니 무의식중에 말씀하신 것 같다”며 “그 사람한테 직접적으로 지목해 욕설을 한 것은 아니고 기가 막혀서 혼잣말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누군가를 비난하려고 내놓고 얘기한 건 아니고 아무도 못 듣게 조용히 혼잣말한 것”이라고 밝힌 이 의원 측은 “누구를 공개적으로 비난하거나 할 의도는 전혀 없었다. 혼잣말로 중얼거린 게 마이크를 탄 것”이라고 덧붙였다.

노컷브이 유튜브 영상 캡처

이 의원 뿐 아니라 조원진 우리공화당 의원도 반말과 고성으로 대중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인사혁신처 국정감사에서 조 의원은 조국 법무부 장관 직함을 두고 여당 의원들과 설전을 벌이던 중 여당 의원에게 반말을 하며 소리를 질렀다.

사건은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이 조 장관 호칭을 ‘조국 전 수석’이라고 언급한 것에 대해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문제를 제기한 것에서 시작됐다. 소 의원은 “죄송하지만 권 의원에게 수서경찰서 전 수사과장님이라고 불러도 괜찮냐”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에 권 의원은 “그 당시 문제를 지적할 때는 그 당시 직제를 호명해도 상관이 없다”며 “나는 민정수석으로서 재산 등록을 한 문제를 제기했다”고 받아쳤다. 소 의원도 “나는 초선 의원이지만 정말 그런 덜 떨어진 옛날 정치 안 했으면 좋겠다”며 “우리 재선, 삼선 의원들 정신 좀 차렸으면 좋겠다”고 비판했다.

이를 듣고 있던 조 의원은 “장관이고 수석이면 어떠냐”며 “그냥 조국이라고 하면 되지”라고 중얼거렸다. 소 의원도 “이 사람들 앞에서 별로 질의하고 싶지 않네요”라고 비난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소 의원의 ‘이 사람’이라는 발언에 발끈하며 항의했다.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소 의원을 감싸며 “의원 자격이 없는 사람에게 의원이라고 안 불러도 되는 것 아니냐. 박근혜 대통령 탄핵당했을 때 이미 탄핵당했어야 했을 의원이 한두 명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 발언에 폭발한 듯 조 의원은 이 의원에게 “야, 너 지금 뭐라고 그랬어”라며 고성을 질렀다. 조 의원은 이어 “뭐? 탄핵될 때 탄핵될 의원들이라고? 그게 말이라고 하는 소리야 지금?”이라고도 했다. 이 의원도 “너가 뭡니까. 야가 뭡니까?”라며 반박했다. 소 의원도 “이런 식으로 좀 하지 맙시다. 창피하다”고 일갈했다.

여야의 공방이 격해지자 전혜숙 행정안전위원회 위원장은 “국회의원들이 국회를 존중하지 않으면 누가 우리를 존중하겠냐. 서로 존중해주길 바란다”며 중재했다.

한편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인 자유한국당 여상규 의원은 전날 국감에서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웃기고 앉았네. XX같은 게”라고 욕설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