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인민군 제810부대 산하 1116호 농장을 현지 지도했다고 9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연합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4주 만에 공개 행보에 나섰다. 농협 현장을 찾아 민생을 챙기는 지도자 이미지를 부각했다. 북·미 간 실무협상 결렬 직후 움직인 것으로 보인다.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매체들은 9일 “김정은 동지께서 조선인민군 제810군부대 산하 1116호농장을 현지 지도했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이 공개 석상에 나선 것은 지난달 10일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지도한 이후 처음이다.

김 위원장은 “앞으로도 세계적 수준의 우량품종들을 더 많이 육종 개발함으로써 인민들의 식량문제, 먹는 문제를 푸는 데서 결정적 전환을 일으켜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은 전했다.

김 위원장이 찾은 농장은 시험농장으로 불리한 기상 조건에서도 많은 소출을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는 다수확 품종들을 연구하고 있다고 조선중앙통신은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2013년 이 농장을 처음 방문한 이후 2015년부터 매년 방문했다.

김 위원장은 농장 곳곳을 돌아보면서 “농업과학연구부문에 대한 인적·물적 지원 강화”, “불리한 환경과 병해충에 잘 견디는 농작물 육종”, “생산량을 높일 수 있는 영농방법 연구” 등을 당부했다.

4주 만에 공개 활동에 나선 김 위원장이 농장을 찾은 것은 민생챙기기에 주력하는 모습을 대내적으로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관측된다. 올해 유난히 잦은 태풍 등 자연재해로 식량난이 심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직접 와닿는 식량문제를 직접 챙기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한 행보로도 풀이된다. 또 10일 노동당 창건 74주년을 앞두고 민생 지도자 이미지를 부각, 내부결속을 다지기 위한 것으로 관측된다.

조선중앙통신 등이 현지지도 날짜를 밝히지 않았는데, 보도날짜를 기준으로 보면 김 위원장은 스웨덴 스톡홀름 실무협상 결렬 이후 나흘 만에 공개활동에 나섰다. 통상 북한이 김 위원장의 공개활동을 다음 날 보도해온 점을 고려하면 지난 8일 방문한 것으로 보인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