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9일 웅동학원 허위 소송 및 채용 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 조국 법무부 장관의 동생 조모씨의 구속영장이 기각된 데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나라를 베네수엘라로 만들고 있다”고 강력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상식에 어긋난 조국 동생의 영장 기각을 보니 법원, 헌재, 선관위도 베네수엘라처럼 이미 문재인 정권에 장악이 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베네수엘라는 국민의 50%에 달하는 하층민들에게 식품과 휘발유가 공짜인 애국카드를 지급해 사회주의 배급제도로 지지층을 확보했는데 우리도 이미 국민의 20%인 1000만 명이 근로소득보다 이전소득이 더 많은 사회주의 배급제도의 수혜계층이 됐다”고 했다.

홍 전 대표는 “(정부는) 올해도 530조 초수퍼 적자예산을 편성해 퍼주기 복지로 수혜계층 늘리기에 혈안이 돼있다”며 “경제가 망해도 나라가 부패해도 정권유지가 되는 베네수엘라처럼 그렇게 해서 20년 집권을 하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요즘 대한민국을 코네스웰라로 부른다고들 한다”며 “오늘도 대한민국을 탈출하고자 하는 기업과 이민자들이 줄을 이어 이민상담소를 찾고 있다고 한다. 갈 곳 없는 우리는 어찌 해야 하는가”라고 했다.

홍 전 대표는 “베네수엘라로 가고 있는 암담한 대한민국을 바라보면서 갑자기 추워진 한글날 아침에 청와대 앞에서 노숙투쟁 중인 여러분들의 건강을 빈다”며 “마지막에 이기는 자가 승리자”라고 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와 문재인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며 청와대 앞에서 노숙 농성 중인 보수 단체 회원들을 격려한 것이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