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일본의 북핵 협상 수석대표들이 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스웨덴 스톡홀름 북·미 협상 결렬 이후 북핵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연합뉴스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를 둘러싸고 한·일 양국 간 갈등이 고조된 이후 이례적으로 양자 협의를 가진 것이다. 한·일 갈등이 한·미·일 북핵 ‘3각 공조’에 부정적인 입장을 미쳐서는 안 된다는 미국 측 입장이 반영된 만남으로 보인다.

미국을 방문 중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이날 워싱턴에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다키자키 시게키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을 연이어 만났다. 이 본부장과 비건 대표, 다키자키 국장은 한·미·일의 북핵 협상 수석대표들이다.

이 본부장은 이날 입체적인 만남을 가졌다. 비건 대표와 한·미 회동을 가졌다. 또 한·미·일 대표가 모두 참여한 3자 협의와 한·일 회동도 가졌다. 비건 대표와 다키자키 국장도 미·일 협의를 진행했다. 한·미·일 3국 대표가 3자·양자 회동을 모두 가진 것이다.

외교부는 “이 본부장이 비건 대표, 다키자키 국장과 협의를 갖고 북핵 문제의 실질적 진전을 위한 3국간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미 국무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완전한 비핵화를 달성하고 한반도에 항구적 평화를 가져오기 위한 한·미, 미·일, 그리고 한·미·일 3국 간 지속적이고 긴밀한 대북 조율의 중요성을 재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연쇄 협의에서 3국의 대표들은 결렬로 끝난 스톡홀름 북·미 실무협상에서 나온 내용들을 공유하고 향후 북핵 대응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본부장은 연쇄 협의를 마친 뒤 “(북·미) 대화의 모멘텀을 계속 어떻게 살려 나갈지에 대해 주로 얘기했다”고 말했다. 또 “한·미 공조는 잘 되고 있고 앞으로도 그렇게 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 국무부는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한·미·일 3국 공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미국이 주문하는 북핵 공조가 한·일 갈등을 해결하는데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지도 지켜볼 대목이다.

이 본부장은 데이비드 스틸웰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차관보와도 면담을 갖고 북핵 문제와 한·미 관심 사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워싱턴=하윤해 특파원 justic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