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4일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 라이브'를 통해 조국 법무부 장관과 관련된 방송을 하고 있다. 2019.9.24 [유튜브 캡처]

검찰이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뱅커(PB) 김경록씨에 대한 조사를 여권이 ‘보복 조사’라고 비판한 데 대해 강력 반발했다. 호텔 폐쇄회로(CC)TV 검증을 위해 조사한 것일 뿐 다른 의도는 전혀 없었다는 것이다.

검찰 관계자는 9일 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8일 오후 7시30분부터 오후 11시까지 김씨와 변호인의 동의하에 조국 법무부 장관 국회 인사청문회 당일 김씨가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게 서울 여의도 켄싱턴 호텔에서 노트북을 전달했는지 여부와 관련해 호텔 CCTV 검증 절차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씨 참여 하에 CCTV 검증 절차를 진행한 경위는 정 교수가 검찰 조사 과정에서 검찰이 확보한 CCTV 내용을 부인했기 때문”이라며 “CCTV 검증이 필요했기 때문에 김씨와 검증 작업을 했으며 특정인이 진행하는 방송 방영과는 무관했다”고 강조했다. CCTV 확인할 필요성이 있어 김씨와 검증 절차를 한 것이며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 방송과는 관련이 전혀 없었다는 것이다.

검찰이 이날 입장을 낸 이유는 여권이 전날 조사를 ‘보복 조사’라고 언급하고 있기 때문이다. 검찰에 대한 오해와 불신이 재생산되는 상황에 제동을 걸 필요가 있었던 것이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검찰이 김씨에 대한 긴급 조사를 어제 저녁에 했다”면서 “‘알릴레오’의 김씨 인터뷰에 대한 검찰의 불편함이 심야조사로 이어진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했다. 이어 “다분히 압력성, 보복성 조사의 우려가 커 보인다”고 지적했다.

<2019년10월03일 최현규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의 처 정경심 교수가 검찰에 비공개 소환돼 조사받고 있다. 사진은 3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의 모습.

김씨는 정경심 교수의 자산관리를 맡은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뱅커(PB)다. 유 이사장이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는 전날 오후 6시 김씨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김씨는 전날 공개된 알릴레오 인터뷰에서 정 교수가 사기의 피해자라는 취지로 진술했으며 지난 8월 조 장관의 자택에서 PC 하드디스크를 교체해준 뒤 조 장관으로부터 들은 “고맙다”라는 말은 일상적 인사말이었는데 검찰 조사와 언론 보도 등을 통해 사실이 왜곡됐다고 주장했다. 다만 김씨는 전날 알릴레오 방송이 조 장관 측에 유리한 부분만 편집해 내보냈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 의도와는 다르게 방송이 왜곡 진행됐다는 것이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