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4일 오후 경기 파주시의 한 양돈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뉴시스

농림축산식품부는 9일 “경기 연천군 신서면 소재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신고가 1건 발생했다”고 밝혔다.

농장 주인은 4000여마리 중 모돈(어미돼지) 4마리가 식욕부진 등의 증상을 보이자 연천군에 신고했다. 신고 농장 반경 500m 내에는 돼지농장이 없었으며, 3㎞ 내에는 3개 농장에서 4120여마리를 사육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농식품부는 신고 접수 직후 해당 농장에 초동방역팀을 투입해 사람, 가축 및 차량 등에 대한 이동통제, 소독 등 긴급방역 조치 중이다.

이번 의심 신고는 지난 3일 경기 김포시 통진읍 소재 농장이 ASF 확진을 받은 후 6일 만이다. ‘양성’으로 판정 날 경우 ASF 확진 농가는 14곳으로 늘어나게 된다. 경기도 연천군에서는 지난 9월 18일 백학면에서 ASF 확진 판정이 1건 있었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