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 행동'을 이끄는 유승민 의원(왼쪽)이 6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청년들과의 대화'에서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인정하느냐 마느냐가 보수 통합의 성패를 가를 주요 변수로 떠올랐다. 중도 보수 신당 창당을 논의 중인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자유한국당이 탄핵 입장을 분명히 밝히고, 친박 세력을 청산해야 통합 논의를 할 수 있다고 못 박았다. 탄핵 찬반 세력이 섞여 있는 한국당은 계파 갈등 트라우마로 탄핵 이야기 자체를 꺼리는 상황이어서 통합 논의가 진전되기 쉽지 않을 전망이다.

유 의원은 지난 7일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보수 통합 가능성에 대해 “한국당이 탄핵 결과를 받아들이고 그 입장을 분명히 할 때 황교안 대표든 누구든 만나 통합 논의를 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한국당이 변할 때까지 무작정 기다리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 의원은 사자성어 ‘불파불립(不破不立·낡은 것을 부수지 않으면 새로운 것을 세울 수 없음을 이르는 말)’을 인용하면서 “구체제를 혁파해야 한다”고도 했다. 특정 계파를 명시하진 않았지만, 당내 친박계 의원들의 인적 청산이 필요하다는 뜻으로 읽힌다.

유 의원의 바람과 달리 한국당은 탄핵 문제를 거론하는 것조차 부담스러워하는 분위기다. ‘박 전 대통령 탄핵은 불가피했다’는 바른정당 복당파 출신 의원들과 ‘탄핵으로 당이 위기에 빠졌다’는 친박계 의원들 간에 입장차가 여전히 크다. 당 지도부도 계파 갈등과 공천 파동으로 지난 총선을 망친 전례가 있는 만큼, 갈등을 일으킬 만한 논의는 피하는 모양새다. 황 대표는 탄핵 문제에 대해서 “과거에 얽매여선 안 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당내 정치 지형도 호락호락하지 않다. 박맹우 사무총장, 김도읍 대표 비서실장, 추경호 전략부총장, 김명연 수석대변인 등 주요 당직에 친박계 의원들이 포진해 있는 반면 복당파 의원들은 구심점을 잃은 채 각개전투 하는 상황이다. 친박계 의원들의 입김이 강하게 작용할 수밖에 없는 환경인 셈이다. 이 때문에 당 일각에선 지도부의 통합 의지가 없는 것 아니냐는 불만도 나온다. 한 중진 의원은 9일 “탄핵 찬성이 민심이고 역사의 흐름이다. 하루빨리 탄핵 입장을 정리해야 당 차원의 사과와 반성도 있을 수 있는데, 그렇게 못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다만 황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도 마냥 통합 논의에 손을 놓고 있긴 힘들 것으로 보인다. 총선을 앞두고 통합성과가 가시적으로 나오지 않을 경우, 지도부 책임론이 강하게 제기될 가능성이 높다. 몇몇 보수 인사들은 황 대표와 만나 보수 통합을 위해 모든 것을 내려놓아야 한다는 의견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중진 의원은 “의원들 사이에서 ‘황교안 체제’로는 총선을 치르기 함들다는 기류가 강하다”며 “뜻밖의 조국 사태가 현 지도부에게 호재로 작용하고 있지만 국면이 지나가면 의원들의 불만이 본격적으로 터져 나올 것”이라고 예상했다.

심우삼 기자 sa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