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NBA 휴스턴 로키츠의 대릴 모리 단장.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 캡처

미국프로농구(NBA) 대릴 모리 휴스턴 로키츠 단장의 ‘홍콩 시위 지지’ 트윗으로 촉발된 파문으로 NBA가 중국에서 최대 위기를 맞고 있다. 중국 국영방송 CCTV가 스포츠채널에서 NBA 경기 중계를 즉각 중단했고, 중국 기업들의 NBA와의 협력 중단 선언이 잇따르고 있다. 최근 무역전쟁 장기화 등으로 미·중 관계가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는 가운데 모리 단장의 트윗 파문이 불거져 농구코트가 정쟁의 장으로 변질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9일 중국 인터넷 매체인 펑파이(澎湃)에 따르면 NBA를 후원하는 중국 기업 25곳 중 18곳이 NBA와의 협력을 중단한다고 선언했다.

현재까지 협력 중단을 선언한 기업은 중국 스포츠 브랜드 안타(ANTA·安踏), 리닝(李寧), 피커(Peak·匹克)를 비롯해 휴대폰 브랜드 비보(VIVO), 루이싱(luckin·瑞幸) 커피, 중국 전자제품 제조업체 창훙(長虹)과 메이링(美菱), 온라인 여행사 씨트립(携程), 중국 유제품 기업 멍뉴(蒙牛) 등 대부분 굵직한 기업들이다.

아직 외국기업과 합작한 업체들은 협력 중단 선언을 하지 않고 있지만, 이들 기업도 조만간 중단 선언을 할 것으로 보인다고 펑파이는 전했다.

중국 관영 매체인 환구시보는 이날자 사평에서 “이번 논란으로 인해 NBA는 중국 시장에서 이전에 없던 위기를 맞았다”고 지적했다.

환구시보는 “모리 단장으로 시작된 논란은 애덤 실버 NBA 총재의 태도로 확산했다”며 “중국 민중은 그의 태도에 더 크게 분노했고, 사태는 소용돌이처럼 휘몰아쳤다”고 주장했다.

관영 글로벌 타임스도 논평에서 “미국 측의 교만한 태도는 스스로 NBA의 중국 시장을 파괴해 버렸다”면서 “중국인은 먼저 도발하지 않지만, 자신의 권리를 결연히 수호한다”고 경고했다.
시위하는 홍콩 시민들.AP연합뉴스

앞서 8일 관영 중국중앙방송(CCTV)은 스포츠 채널에서 NBA 프리시즌 경기 중계를 잠정 중단하고 NBA와의 모든 협력을 점검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CCTV는 일본을 방문한 애덤 실버 NBA 총재가 “대릴 모레이 휴스턴 로키츠 단장이 자유롭게 의사 표현할 권리를 지지한다”고 밝힌데 대해 “강한 반대를 표시한다”고 반발했다.

CCTV는 10일과 12일 상하이와 광둥성 선전에서 잇따라 열릴 LA 레이커스와 브루클린 네츠의 프리시즌 시범경기 중계 일정을 취소했다. 온라인 스트리밍 중계를 하는 텐센트 스포츠도 NBA 시범경기 중계를 중단한다고 이날 발표했다.

실버 총재는 도쿄에서 기자들을 만나 “우리는 대릴이 표현의 자유를 행사한 것에 사과하지 않는다”며 “NBA가 가치를 놓고 타협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 중국을 들쑤셨다.
애덤 실버 NBA 총재.글로벌 타임스 캡처

NBA 홍보대사인 중국 팝스타 차이쉬쿤은 NBA와 협력을 중단한다고 선언하는 등 중국 연예인들도 NBA 때리기에 가세했다. 배우 리이펑, 우진옌, 저우이웨이 등은 9일 상하이에서 열리는 ‘NBA 팬의 밤’이나 10일의 시범경기에 가지 않겠다고 밝혔다.

앞서 모리 단장은 ‘자유를 위한 싸움, 홍콩을 지지한다’는 트윗을 올렸다가 구단을 후원하는 중국 기업들이 잇따라 ‘협력 중단’을 위협하자 결국 글을 삭제하고 “난 단지 하나의 복잡한 사건에 대한 한가지 판단에만 기반해 한쪽 편만 들었다”고 해명했다. NBA도 성명을 내고 모리의 홍콩 시위 지지 트윗에 유감을 표명했다.

미국 정치권도 휴스턴 로케츠 단장의 홍콩 지지 트윗과 NBA의 사과, NBA 총재의 ‘휴스턴 단장 지지’ 발언 등을 놓고 거센 논쟁에 휩싸였다.

휴스턴 로키츠 연고지인 텍사스 출신의 테드 크루즈(공화) 상원의원은 7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모리가 홍콩을 지지한 것이 자랑스럽다”고 치켜세웠다. 그는 중국에 사과를 한 NBA를 지목해 “거금을 쫓아 부끄럽게 물러섰다”고 비판했다.

텍사스 출신인 베토 오로크 전 하원의원은 트위터에 “NBA가 사과해야 할 것은 인권보다 이익을 노골적으로 우선시한 점”이라고 지적했다. 마르코 루비오 공화당 상원의원은 트위터를 통해 “나는 NBA가 스포츠 리그 중 가장 의식적으로 깨어있다는 점을 자랑스러워하는 줄 알았는데 미국 정치나 사회 이슈만 해당하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

베이징=노석철 특파원 schroh@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