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보건복지위 김승희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 4일 오후 계속된 국정감사에서 자신의 대통령 건강 발언과 관련한 감사 파행에 대한 각당 간사들의 의사진행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김승희 자유한국당 의원이 기동민·김상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승희 의원이 지난 4일 대통령의 기억력 문제를 언급하며 “건망증은 치매 초기 증상”이라고 발언한 것을 두고 기동민·김상희 의원이 그를 윤리위에 제소하자 ‘내로남불’이라며 맞제소에 나선 것이다.

김 의원은 9일 보도자료를 내고 “정당한 야당 국회의원의 비판에 대해 온갖 겁박과 모욕으로 재갈을 물리려한 보건복지위원회의 기동민, 김상희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기동민 등 민주당 의원들은 지난 4일 보건복지위 국정감사에서 대통령 기록관 건립 논란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을 두고 “건망증은 치매 초기 증상으로 나타날 수 있다”고 말한 김 의원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했다. 김 의원의 발언이 문 대통령의 치매 가능성을 유추하도록 하는 발언이라며 ‘허위의 사실을 통한 대통령에 대한 명예훼손’을 주장하면서 제소한 것이다.

당시 민주당 의원들은 김 의원의 발언이 “대통령의 치매 가능성을 유추할 수 있게 한다”며 사과를 요구했으나 김 의원은 “도둑이 제 발 저리느냐”고 반박해 국정감사 파행으로 이어진 바 있다.

김 의원은 이에 대해 “국회 속기록에도 분명히 나와 있듯 4일 국정감사 당시 치매국가책임제가 초기 계획과 다른 방향으로 진행되는 문제점을 지적하고자, 문 대통령이 개별 대통령기록관을 직접 의결했음에도 불구하고 몰랐다고 발언한 사실을 인용하며 기억력에 관한 비유적 표현을 했다”며 “속기록 그 어떤 부분을 봐도 당시 발언 중 ‘허위의 사실’은 찾아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부 여당 의원들은 당시 맥락과 전후 사정을 고의적으로 모두 잘라내고 ‘대통령에 대한 명예훼손’ ‘우리나라의 대외 신인도에까지 영향을 끼치는 사안’으로 왜곡·확대시켰다”며 “일부 표현만 가지고 꼬투리를 잡아 국정감사 도중 야당 국회의원을 윤리위에 제소한 여당의 저의는 야당의 정당한 국정감사 권한마저 빼앗아 가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기동민·김상희 의원의 발언을 언급하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기동민 의원은 과거 전·현직 대통령들에게 ‘조용히 반성하고 그 입 다무시길 바란다’ ‘한심하고 부끄럽다. 정신 못 차리고 계신 것 같다’ 등 직접적인 모욕을 뱉어낸 당사자”라며 “또 기동민, 김상희 의원은 지난 4일 국감 도중에도 오히려 저를 향해 ‘상종 못할 사람’ ‘가증스럽다’며 무례한 언행을 쏟아낸 바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내가 두려워하는 것은 오직 국민뿐”이라며 “앞으로도 여당이 자행한 ‘내로남불’ 윤리위 제소에 한 치도 흔들리지 않고 오직 민생 국감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