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연천군 신서면의 한 돼지 농가에서 9일 접수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 신고가 ‘양성’으로 판정됐다. 이로써 지난 3일 김포시 통진읍에서 마지막 발생 이후 6일만에 또다시 14번째 확진 사례가 발생됐다.

9일 연천군 신서면의 한 돼지 농가의 어미돼지 4마리가 식욕부진 등의 이상증상을 보이자 농장주가 연천군에 신고했다.

이 농장은 4000여 마리의 돼지를 키우고 있으며, 500m내에는 양돈 농장이 없다. 그러나 500m~3㎞ 내에는 3개 농장이 돼지 4120마리를 키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SF 확진에 따라 해당 농장과 반경 3㎞ 내 농장 8120여 마리의 돼지는 예방적 살처분 조치를 할 계획이다. 지난달 17일 이래 국내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으로 살처분된 돼지는 14만5546마리인 점을 고려하면 이번 확진으로 8천120여 마리가 더해져 15만마리가 넘는 돼지가 목숨을 잃게 됐다.

또한 이날 오후 11시10분부터 11일 11시10분까지 48시간 동안 경기 연천군 지역을 대상으로 일시이동중지명령을 발령했다. 이를 위반할 경우 가축전염병예방법 제57조에 따라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농림축산식품부는 ASF 완충 지역으로 고양·포천·양주·동두천·철원과 더불어 연천까지 지정했지만, 설정 하루도 채 지나지 않아 추가 확진 사례가 나오면서 이미 발생한 농장으로부터의 수평 전파 우려가 커질 전망이다.

현재까지 ASF 발생농가는 파주시 연다산동(9월17일 확진)과 경기 연천군 백학면(9월18일 확진), 경기 김포시 통진읍(9월23일 확진), 파주시 적성면(9월24일 확진), 인천 강화군 송해면(9월24일 확진), 강화군 불은면(9월25일 확진), 강화군 삼산면(9월26일 확진), 강화군 강화읍(9월26일 확진), 강화군 하점면(9월27일 확진), 파주시 파평면(2일 확진), 파주시 적성면(2일 확진), 파주시 문산읍(2일 확진), 김포시 통진읍(3일 확진) 등 13곳이다. 이날 연천군 신서면의 확진으로 ASF 발생농가는 14곳으로 늘어났다.

연천=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