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영상 캡처(뉴데일리 TV)

MBN 대표 예능 프로그램 ‘속풀이 쇼 동치미’에 나와 입담을 과시한 장경동 대전중문교회 목사가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마이크를 잡았다. 장 목사는 “광화문 광장에 나와 울고 있는 수백만 명을 달래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 목사는 한글날인 9일 오후 1시쯤 서울 광화문 광장에 열린 ‘문재인 하야 2차 범국민 투쟁대회’에 참석해 무대에 올랐다. 장 목사는 “대통령이 여기 와서 이 사람들 설득하면 끝난다. 설득이 안 되면 본인이 설득당하면 끝난다. 간단하다”고 말했다.

“여기 나오면 위험할 것 같지만 전혀 아니다”라고 한 장 목사는 “여기는 홍콩도 아니고 화염병을 던지는 것도 아니다. 단지 우리의 소원을 들어달라고 외치는 것일 뿐”이라고 했다.

“부모와 자식이 싸울 때 자식이 이기는 이유는 부모가 자식을 사랑하는 마음이 있기 때문이다. 부모가 자식보다 성숙해서다”라며 “대통령 마음속에 성숙함이 있어서 듣고만 있지 말고 여기에 나와서 이 자리에 있는 사람들을 다 설득하길 바란다”고 했다.

“설득 못 시킬 거면 설득을 당해달라”고 한 장 목사는 “이렇게 많은 사람이 함성을 발하면 들어줘야 한다. 수백만 명이 울고 있으면 달래줘야 한다. 그게 지도자다”라고 주장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