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서초경찰서는 술에 취해 택시기사를 폭행한 법원행정처 소속 서기관 A씨를 폭행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10일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8일 오전 3시50분쯤 서초동 서울중앙지법 앞 도로에서 50대 택시기사 최모씨의 얼굴과 가슴 등을 수차례 때린 혐의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A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며 자세한 경위를 파악해 신병처리 방향을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