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대교 남단에서 20대 남성이 투신을 하겠다고 난간 밖에서 2시간 넘게 소방당국과 대치하다 결국 무사히 구조됐다.

잠실대교

10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35분쯤 23세 남성 A씨는 서울 잠실대교 북단→남단 방향 난간 밖에 서 있는 상태로 소방관, 경찰관들과 2시간 가량 대치했다.

소방당국은 A씨를 설득하는데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해 경찰 측에 도로 통제를 요청했다고 한다. 소방당국은 이 상태에서 구조 작업을 펼쳤다. A씨는 오전 6시55분쯤 추위와 졸음에 지쳤고 소방당국은 이때 A씨를 끌어올려 신병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관계자는 “모친이 빚 문제로 A씨에게 돈을 요구하자 난간에 오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잠실대교 현장에는 A씨 모친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구체적인 동기 등을 파악하고 있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