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지난해 말 이동통신 3사의 현금성자산이 4년 전보다 46% 증가해 4조6000억원을 넘어섰다. 특히 SK텔레콤의 현금성자산은 같은 기간 80% 이상 급증했다.

한국거래소는 10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박광온 의원(더불어민주당)에게 제출한 ‘자산 및 현금성자산’에서 이통3사의 현금성자산은 2014년 말 3조1390억원에서 지난해 말 4조5887억원으로 46.2%(1조4497억원) 증가했다고 밝혔다. 현금성자산은 현금과 수표, 예금 등의 자산으로 투자 여력을 뜻한다.

이통3사의 현금성자산 증가율은 총자산 증가율 20%의 2배를 웃돈다. 이통3사 자산 총액은 작년 말 88조4978억원으로 4년 전보다 14조7684억원 늘었다.

이통사별 현금성자산은 KT가 작년 말 2조734억원으로 2014년 말 1조8887억원보다 8147억원(43.1%) 증가했다. KT의 현금성자산 증가 폭이 이통3사 전체 증가액의 절반을 웃돌았다. 같은 기간 KT의 자산총액은 33조7755억원에서 32조1888억원으로 1조5867억원(4.7%) 감소했다.

SK텔레콤은 현금성자산이 작년 말 1조5067억원으로 2014년보다 6723억원(80.5%) 급증해 증가율 면에서 가장 높았다. 총자산 증가액은 이통3사 증가액의 97.7%인 14조4279억원에 달했다.

반면 LG유플러스의 현금성 자산은 2014년 말 4159억원에서 지난해 말 3786억원으로 373억원(4.7%) 감소했다. 같은 기간 LG유플러스의 총자산은 12조127억원에서 13조9399억원으로 1조9272억원 늘었다.

박광온 의원은 “이통사들이 소비자를 위해 투자할 여력은 충분하다. 불법보조금을 뿌리는 구태의연한 경영방식에서 벗어나서 혁신적인 콘텐츠와 다양한 서비스 개발에 적극적으로 투자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