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캡처

배구선수 김연경과 농구선수 오세근이 억대 사기를 당했다고 고백했다.

9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왕좌의 게임’ 특집으로 정형돈, 데프콘, 김연경, 오세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연경과 오세근은 서로 같이 알고 지냈던 사람에게 수억원대 사기를 당한 경험을 털어놓았다.

김연경은 “어릴 때부터 친하게 지내던 아는 사람에게 억 단위의 돈을 빌려줬는데 그 사람이 튀었다. 세근이는 저보다 더 많이 당했다. 여러 명에게 사기를 쳤다고 들었다. 거의 100억인 걸로 알고 있다. 그 사람은 아직 안 잡혔다”고 밝혔다.

이에 오세근은 “제가 먼저 (김연경에게) 연락을 했다. 너는 어떻게 됐냐고 하니까 비슷하다고 하더라”며 “화나도 화풀이할 때가 없다. 그럴 때는 음악을 틀어놓고 소리를 지른다”고 고백했다.

김연경은 “저는 빌려줄 때 안 받아도 된다고 생각하고 줘서 잊고 있었다. 그런데 세근이는 가족도 있고 액수가 크더라. 그래서 얘가 경찰청이라든지 주변에 많이 알아봤다”며 오세근의 안타까운 상황을 전했다.

이날 오세근은 농구선수의 연봉에 관한 이야기도 덧붙였다. 농구선수 중 연봉 톱3라는 오세근은 “원래는 연봉 1위였는데 부상을 당하면서 3위가 됐다”며 “현재는 7억원 정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송혜수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