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행 지연으로 인산인해를 이룬 지하철 2호선. 연합뉴스

출근길 서울 지하철 2호선 열차 운행이 20분가량 지연돼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서울교통공사는 10일 오전 8시쯤 서울 지하철 2호선 열차 운행이 지연됐다고 밝혔다. 서울시와 공사 관계자는 “열차 번호를 표시하는 시스템이 매끄럽게 운영되지 않아 열차 간격을 평소보다 1∼2분가량 늘렸다”며 “신호 장애나 열차 장애는 아니다”고 설명했다.

공사는 홈페이지에 2호선 내선은 15분, 외선은 20분 지연됐다는 내용의 지연 증명서를 게시했다. 출근이나 통학에 차질이 생긴 이들은 증명서를 출력해 제출하면 된다.

열차가 지연되면서 SNS에는 출근길 시민들의 불만이 잇따랐다.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2호선'이 1위에 올랐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