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한 사람이 술 광고?… 김준현 카스 모델 ‘논란’

카스 맥주 모델로 선정된 개그맨 김준현. 연합뉴스

개그맨 김준현이 음주운전 전력에도 불구하고 맥주 광고 모델로 발탁돼 논란이다. 일부 소비자들은 불매운동도 거론하고 있다.

카스는 지난 8일 오전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새 광고 모델로 에이핑크 손나은과 개그맨 김준현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음주운전으로 처벌을 받은 사람이 술 광고를 한다는 게 말이 되느냐”며 비판이 잇따르고 있다. “음주운전 전력이 있는 사람을 맥주 광고 모델로 쓰는 건 음주운전이 괜찮다는 인식을 심어줄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김준현은 지난 2010년 5월 취중상태에서 차를 몰다가 보행자를 쳤다. 당시 김준현은 새벽 2시까지 술을 마신 후 차에서 잠들었고 오전 7시쯤 술이 깼다고 판단해 집으로 운전하다 사고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는 왼쪽 발등 뼈가 골절되는 전치 3~4주의 부상을 입었다. 김준현은 음주운전과 사고에 대해 모두 인정했고, 교통사고특례법 및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기소됐다.

김준현의 카스 모델 기용에 대해 일부 누리꾼은 “김준현이 (광고에서) 하차할 때까지 불매하겠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어떤 연예인은 음주운전하면 방송에 나오지 못하는데 왜 어떤 연예인은 광고까지 찍냐”며 형평성 문제를 거론하는 누리꾼도 있다.

이홍근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