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범보수단체 주최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집회' 모습.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문제를 둘러싸고 최근 서울 광화문과 서초동에서 열리는 집회에 대해 국민 10명 중 6명은 ‘국민 주권 발현’으로 인식하고 있다는 여론조사가 나타났다.

리얼미터는 tbs 의뢰로 지난 8일 성인 75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서초동·광화문 대규모 집회가 ‘정치권의 무능력을 보완하는 국민주권의 발현’이라는 응답이 61.8%였다고 10일 밝혔다.

반면 ‘국론을 분열함으로써 국민통합을 저해한다’는 답변은 31.7%였다. ‘모름 또는 무응답’은 6.5%.

지난 5일 서울 서초동에서 열린 검찰개혁 집회. 뉴시스

지역별로 보면 ‘국민주권 발현’이라는 응답은 대구·경북에서 67.2%, 경기·인천에서 66.2%, 광주·전라에서 64.2%, 서울에서 61.7%, 부산·울산·경남에서 56.8%, 대전·세종·충청에서 50.6%로 모두 절반을 넘었다.

또 모든 연령대에서 과반 이상이 두 집회에 대해 ‘국민주권 발현’이라고 답했다. 30대 층은 73.7%, 40대는 67.6%, 20대는 62.9%, 50대는 56.2%, 60대 이상은 53.7%로 나타났다.

지지정당별로는 바른미래당 지지층에서만 53%가 ‘국민통합을 저해한다’고 답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무당층에서는 ‘국민주권 발현’이라는 응답이 각각 78.5%, 49.5%, 52.8%를 차지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국정운영 지지도는 42.5%로 집계돼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김영철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