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연쇄살인사건이 발생한 지 33년 만에 범인 이춘재가 검거되는 등 미제사건 해결에 프로파일러의 역할이 크지만, 전남지역에 배치된 경찰 프로파일러는 단 1명에 그친 것으로 나타나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10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대안정치연대 정인화(사진·전남 광양·곡성·구례) 의원이 경찰청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8월까지 전국에 배치된 프로파일러는 35명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2005년 프로파일러 첫 선발 당시 전국 17개 지방청에 프로파일러 2인 1조를 배치를 목표로 했었다.

하지만 경기북부지방경찰청과 전북경찰청, 경남경찰청, 제주경찰청이 최초 목표인 2인에 미달한 1명의 프로파일러만 채용하고 있다. 전남청은 최근 5년간 특별채용된 프로파일러는 없으나 일반 경찰관 중에서 프로파일러 1명을 선발해 운용 중에 있다.

이 프로파일러는 수사경력 19년(과학수사 13년)에 사회심리학을 전공하고, 국내외 범죄분석 전문화 교육을 수료한 뒤 지난해 강진에서 발생한 ‘여고생 살인사건’ 등 총 105건의 범죄분석에 활용됐다.

하지만 2014년 이후 현재까지 전남도내에서 해결되지 않은 미제사건은 총 1만8810건에 이르고 있는데 따라 전문적인 프로파일러를 통한 사건 해결이 절실한 실정이다.

기간별로는 미제사건으로 분류 된 지 3년 초과 5년 이내인 미제사건은 1만3146건이었고, 3년 이내의 미제사건은 9075건이었다.

정 의원은 “전남지방경찰청의 경우 2018년 초까지 근무하던 프로파일러가 이직한 이후 현재까지 공석인 상태가 지속되고 있다”며 “1만 9000건에 달하는 미제사건뿐만 아니라 전남 내 다양한 중요범죄 해결에 차질이 생길까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또 “여전히 많은 사건 관련자들이 고통에 시달리고 있는 만큼 국회 차원에서도 전남청의 프로파일러 확보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프로파일러는 ‘범죄자 프로파일링 기법’을 구사하는 범죄분석 요원이다. ‘범죄자 프로파일링 기법’은 동일인이 저지르는 범죄들에는 공통점이 있다는 전제 하에 범행 전의 준비과정, 범행 특성, 피해자 특성, 범행 후의 행적에 이른 수법들을 파악함으로써 범죄자의 유형을 추정하는 수사기법이다.

무안=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