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포천시는 국토교통부 공모사업인 2019년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새로운 시작, 신(新)나는 읍(邑)만들기’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새로운 시작, 신(新)나는 읍(邑)만들기’는 일반근린형으로 정주환경 개선, 지역경제 활력제고 및 문화예술 특화, 주민공동체 회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사업 대상지는 포천시 신읍동 47-10번지(면적 15만2289㎡) 일원으로, 거점주거공간의 도심 외곽 조성, 차량 접근이 어려운 좁은 골목길 등으로 점차 쇠퇴해가는 곳이다.

시는 주거지 노후, 인구감소 및 고령화 등으로 인한 빈집 증가, 상권침체 등 활력을 잃어가고 있는 지역에 2015년부터 도시재생전략계획을 수립해 도시재생사업 유치를 위한 노력을 펼쳐 결실을 맺을 수 있었다. 이 사업에는 올해 하반기부터 2023년까지 마중물사업 133억원(국비 80억원) 등 총 803억8000만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정주환경 개선은 마중물사업으로, 빈집 철거사업 및 집수리 지원사업, 이야기 안심골목길 조성 등을 실행하며, 민간투자사업을 통해 자율주택 정비사업 및 소규모 재건축사업을 추진한다. 지자체 연계사업인 시외버스터미널 공원화 및 중앙로 전선 지중화, 공영주차장 조성, 신읍동 지적재조사사업 등과 부처연계사업인 포천천 천변도로 확장 및 경관개선 사업까지 총 659억9000만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지역경제 활력제고 및 문화예술 특화를 위한 사업으로는 주민경제 활동공간인 ‘어울림센터Ⅱ(한음센터)’를 통한 마홀로컬푸드장터, 다목적공연장(한음홀), 커뮤니티카페․토정주방, 포천챌린지센터, 스포츠센터, 딴따라공장 등이 조성되며 골목상권 회복을 위한 포춘길막스트리트, 골목식당 업그레이드 프로젝트, 청년가게 및 실버힐링센터 운영 등 특화거리 조성 및 일자리 창출에 95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주민공동체 회복을 위한 사업으로는 ‘어울림센터Ⅰ(오성센터)’ 을 통한 신읍동 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 및 주민협의체 활동공간, 주민들이 마을관리협동조합을 운영하는 마을관리 플랫폼 조성과 도시재생대학 운영, 주민공모사업 발굴을 통한 마을역량강화사업 등과 창업역량강화 및 마을축제, 길막푸드경연대회 및 버스킹, 스타트업 협력 및 지원 프로그램 운영 등의 사업으로 31억1000만원이 투입된다.

포천시 관계자는 “이번 도시재생뉴딜사업을 통해 신읍동 주민이 중심이 되는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주민들의 의견을 모아왔다”며 “포천의 정서로 특화된 활기찬 젊음의 거리로 변신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협조와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사업추진의 의지를 밝혔다.

포천=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